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文대통령 “정부 3대 경제정책, 자신 있고 흔들림 없이 추진”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우리의 경제정책(소득주도성장·혁신성장·공정경제) 기조를 자신 있게 흔들림 없이 추진해주기 바란다”면서 “부족한 부분에 대해서는 보완대책 마련 노력도 게을리하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앞서 모두발언을 통해 “요즘 우리 정부의 경제정책 기조, 특히 소득주도성장에 대한 논쟁이 뜨겁다”며 “저성장과 양극화의 과거로 되돌아가자는 무조건적 반대가 아니라 우리 경제정책의 부족한 점과 보완대책을 함께 찾는 생산적 토론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 3대 경제정책이라 할 수 있는 소득주도성장, 혁신성장, 공정경제는 반드시 함께 추진돼야 하는 종합세트와 같다”며 “혁신성장은 우리 경제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마련하는 것이고, 소득주도성장은 잘사는 사람만 잘사는 게 아니고 ‘함께 잘사는 성장’을 하자는 것. (이것은) 지속가능한 성장의 길이기도 하다. 우리는 그중 하나만을 선택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또 “혁신성장과 소득주도성장은 공정경제의 토대 위에서만 가능하다. 과거 경제 패러다임은 결국 우리 경제를 저성장의 늪에 빠지게 했고 극심한 소득 양극화와 함께 불공정 경제를 만들었다”며 “그 패러다임에서 벗어나 사람 중심의 경제라는 새 패러다임으로 위기에 빠진 우리 경제를 되살려야 하는 것이 우리 정부가 향하는 시대적 사명”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최저임금 인상 논란과 관련 “최저임금 인상은 소득주도성장 정책 수단 중 하나일 뿐 전부는 아니다”며 “말 그대로 저임금 노동자의 근로소득을 높여주기 위한 것”이라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