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독도 일본땅 주장’ 방위백서…외교부, 日공사 불러 따진다

일본 정부가 28일 발표한 2018년 판 방위백서에 독도를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라고 표기하고, 일본의 영토라고 주장하는 내용이 들어가 있다. [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28일 발표한 2018년 판 방위백서에 독도를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라고 표기하고, 일본의 영토라고 주장하는 내용이 들어가 있다. [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올해 방위백서에도 독도가 일본 영토라는 억지 주장을 적시한 데 대해 외교부가 주한일본대사관 관계자를 불러 강력히 항의했다.
 
28일 외교부는 이날 오전 미즈시마 고이치 주한일본대사관 총괄공사와 주한 일본 국방무관 나가시마 토루 육군대령을 초치하여 방위백서 내용에 대해 즉각적으로 시정할 것과 함께 향후 이러한 행위를 중단할 것을 엄중히 촉구했다.
 
외교부는 “일본 정부가 독도에 대한 부당하고 터무니없는 주장을 반복하는 것이 미래지향적 한․일 관계 구축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점을 자각해야 할 것”이라며 지적했다. 
 
또한 외교부는 “독도에 대한 일본 정부의 부당한 주장이 역사적‧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명백히 대한민국의 고유 영토인 독도에 대한 우리 주권에 어떠한 영향도 끼치지 못한다는 것을 다시 한 번 분명히 한다”며 “독도에 대한 일본 정부의 어떠한 도발에도 단호히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일본 정부는 이날 각의(국무회의)를 열어 “우리나라(일본) 고유의 영토인 북방영토(쿠릴 4개 섬의 일본식 표현)와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의 영토 문제가 여전히 미해결된 채로 존재하고 있다”는 내용을 담은 2018년 판 방위백서를 채택했다.
 
일본은 고이즈미 준이치로 내각 때인 2005년 이후 매년 방위백서에서 독도가 일본 고유의 영토, 즉 ‘독도는 일본 땅’이라는 억지 주장을 펴고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