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19 부산국제광고제, ‘초연결시대 마케팅 커뮤니케이션’ 공유



【부산=뉴시스】허상천 기자 = 부산국제광고제 조직위는 2019년 부산국제광고제를 내년 8월 22일부터 24일까지 사흘 동안 부산 벡스코에서 열 계획이라고 28일 밝혔다.



국내 유일 국제광고제인 부산국제광고제는 2019년 테마를 'Influence'로 정하고 소비자에게 올바른 영향력을 미치는 마케팅 커뮤니케이션에 대해 논하고 ‘초연결시대 스마트 소비자에게 올바른 영향력을 미치는 마케팅 커뮤니케이션’을 공유할 계획이다.



초연결시대의 마케터나 광고인은 더 이상 소비자를 일방적으로 설득해서는 안 되며 초 연결사회의 스마트한 소비자들이 실제 경험할 수 있는 ‘절대가치’를 공유할 수 있도록 올바른 영향을 미쳐야 하기 때문이다.



부산국제광고제 관계자는 “이제는 상품포장, 브랜드 관리에 집중하던 시대를 떠나 상품 자체의 사용가치가 중요해지는 ‘절대가치’의 시대가 도달했다”며 선정배경을 밝혔다.



부산국제광고제 최환진 집행위원장은 “폭발적인 양적 성장을 이뤄온 부산국제광고제는 이제 아시아 지역의 대표 광고제로 자리잡았다”며 “부산국제광고제는 광고 트렌드를 선도하고, 광고업계와의 상생을 통한 질적 성장을 도모하며, 광고산업 발전과 일자리 창출에 실질적으로 기여하는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올해로 11회를 맞은 부산국제광고제에는 초연결시대의 마케팅 커뮤니케이션(CONNECT!)를 테마로 지난 23일부터 사흘간 3000여명이 유료 등록해 연일 성황을 이뤘다. 57개국 2만342편의 작품이 출품되고 아리 하퍼(Ari Halper), 조지 제이콥(Joji Jacob), 운 호(Woon Hoh), 토비 탈봇(Toby Talbot), 안나 큐베너스테트(Anna Qvennerstedt) 등 세계적인 광고 거장들이 심사위원장으로 참여했다.



heraid@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