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크롱 "유럽은 미국에 더이상 안보 의존할 수없어"





【서울=뉴시스】 오애리 기자 =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유럽의 안보를 더이상 미국에 의존할 수 없으며,

따라서 새로운 유럽 안보정책의 수립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AFP통신 등의 보도에 따르면, 마크롱 대통령은 27일(현지시간) 엘리제궁에서 재외 프랑스 대사들 앞에서 가진 연설을 통해 "유럽은 더이상 안보를 미국에 의존할 수없다"며 "유럽의 안보는 우리에게 달려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유럽의 정치와 글로벌 다자주의가 '위기의 순간'에 처해 있다면서, 유럽의 국방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방안을 향후 수개월내에 유럽연합(EU)에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동유럽 국가들이 느끼고 있는 안보위협 문제와 관련해 러시아와도 대화를 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유럽과 함께 새로운 전후 질서를 세웠던 파트너는 (우리가 함께) 공유해온 역사에 등을 돌리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는 말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회원국들을 공격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비판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미국과의 대화는 열려있어야 하고 건설적이어야 하지만, 유럽 각국들은 '강경 고립주의 정치'에 대한 대처방안들을 만들어내기 위해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제는 다른 국제정상회의에서 내가 트럼프의 팔을 움켜잡느냐 여부가 아니라, 우리가 무엇을 재창조할 것인가이다"라고 강조했다.



aeri@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