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ONE SHOT] 복권 1등 당첨되면…회사에 ‘사표 낸다’vs‘다닌다’

복권 1등 당첨, 회사 다닌다 vs 사표낸다 ...당신의 선택은

복권 1등 당첨, 회사 다닌다 vs 사표낸다 ...당신의 선택은


취업포털 커리어가 직장인 303명을 대상으로 ‘복권 구매 경험과 인식’이란 주제로 설문 조사한 결과, 직장인 응답자 10명 중 9명인 83.8%가 ‘복권 1등에 당첨돼도 직장 생활을 계속하겠다’고 답했으며,‘그만두겠다’는 응답은 16.2%에 불과했다. 또 ‘복권 1등 당첨금’의 사용처(복수응답)로는 ‘내 집 마련(30.7%)’을 하겠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으며, 이어서‘저축이나 재테크 투자(19.8%)’,‘용돈 등 가족에게 분배(16.1%)’,‘쇼핑비나 유흥비(12.1%)’,‘해외여행이나 유학 자금(9.7%)’ 순이었다.
 
 복권 구매에 행태에 대한 질문에 직장인 10명 중 9명이 구매 경험 있고, 이 중 41.9%는 ‘매주 1회(월평균 4회) 이상 정기적으로 구매하고 있다’고 답했다. ‘월평균 복권 구매 비용’은 ‘5000원 이상~1만원 미만(39.7%)’이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고, ‘5만원 이상’이라는 의견도 1.5%나 됐다.
 복권을 구매하는 이유는 ‘혹시 당첨되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 때문(38.2%)’이라는 답변이 1위를 차지했고, ‘정상적인 직장생활로는 목돈을 모을 수 없기 때문에(29.9%)’ 라는 의견도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https://news.joins.com/issue/10871

관련기사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