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부산행 시외버스서 의식 잃은 20대 여성 발견, 끝내 사망

서울을 출발해 부산에 도착한 시외버스에 탑승한 20대 여성이 의식을 잃고 쓰러진 채 발견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숨졌다. [중앙포토, 연합뉴스]

서울을 출발해 부산에 도착한 시외버스에 탑승한 20대 여성이 의식을 잃고 쓰러진 채 발견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숨졌다. [중앙포토, 연합뉴스]

서울에서 출발해 부산에 도착한 시외버스의 좌석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20대 여성이 발견돼 병원에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28일 부산 금정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7일 오후 11시쯤 동서울터미널을 출발해 부산 금정구 노포동 시외버스터미널에 도착한 버스의 운전사가 좌석에서 쓰러져 있는 A씨(20ㆍ여)를 발견했다.
 
A씨는 발견 당시 구토한 상태로 호흡과 의식이 없었으며, 당시 버스기사의 신고로 구급대원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경찰 조사에서 이 버스기사는 “한 손님이 잠들어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깨우려는데, 당시 손님이 호흡은 있었지만, 의식이 없어 바로 119에 전화를 걸었다”고 진술했다. A씨가 탑승한 시외버스 좌석 앞 물품보관망에는 약독물을 혼합한 음료수병이 발견됐다고 경찰은 전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급대원들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졌다.
 
경찰은 A씨의 좌석에서 약물 등이 발견된 것을 토대로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숨진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