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환희·허탈·분노·감동'…손흥민 표정으로 보는 AG 8강전

27일 우즈베키스탄과의 아시안게임 축구 9강정에서 보인 손흥민의 다양한 표정들. 김성룡 기자

27일 우즈베키스탄과의 아시안게임 축구 9강정에서 보인 손흥민의 다양한 표정들. 김성룡 기자

 한국이 난적 우즈베키스탄을 꺾고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4강에 진출했다. 27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의 패트리엇 스타디움에서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의 8강전이 열렸다. 승부는 팽팽했다. 이날 스코어는 (한국-우즈베키스탄) 1-0, 1-1, 2-1, 2-2, 2-3, 3-3으로 엎치락뒤치락 이어졌다. 그리고 연장 후반 11분 황의조가 얻어낸 패널티킥을 황희찬이 골로 연결하며 4-3으로 120여 분의 혈투가 끝이 났다. 스코어가 말해주듯 양 팀 선수들의 기분은 롤러코스터를 탔다. 특히 이번 대회에 와일드카드로 주장 완장을 차고 나온 손흥민은 경기 상황에 따라 극과 극의 다양한 표정을 보였다. 경기 스코어와 함께 손흥민의 표정을 사진으로 모았다.
 
0-0  결연·파이팅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대한민국과 우즈베키스탄의 8강전이 27일 패트리어트 스타디움에서 열렸다. 손흥민이 경기 시작 전 애국가를 부르고 있다. 김성룡 기자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대한민국과 우즈베키스탄의 8강전이 27일 패트리어트 스타디움에서 열렸다. 손흥민이 경기 시작 전 애국가를 부르고 있다. 김성룡 기자

손흥민이 경기 시작 전 선수들에게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김성룡 기자

손흥민이 경기 시작 전 선수들에게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김성룡 기자

1-0  환희·기쁨
손흥민이 황의조 첫 골 때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손흥민이 황의조 첫 골 때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1-1  분노·허탈
손흥민이 동점골을 허용한 뒤 황현수와 이야기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손흥민이 동점골을 허용한 뒤 황현수와 이야기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우즈베키스탄에게 동점골 허용한 뒤 손흥민이 아쉬워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우즈베키스탄에게 동점골 허용한 뒤 손흥민이 아쉬워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1-2  암담
손흥민이 역전을 당한 뒤 허탈해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손흥민이 역전을 당한 뒤 허탈해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2-2 여유
손흥민이 태클에 걸려 그라운드에 앉아 있다. 김성룡 기자

손흥민이 태클에 걸려 그라운드에 앉아 있다. 김성룡 기자

2-3  답답·억울
결정적 슛이 빗나가자 아쉬워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결정적 슛이 빗나가자 아쉬워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손흥민이 프리킥을 얻어내고 있다. 김성룡 기자

손흥민이 프리킥을 얻어내고 있다. 김성룡 기자

손흥민이 슛팅이 빗나간 후 아쉬워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손흥민이 슛팅이 빗나간 후 아쉬워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3-3  담담
손흥민이 동점골을 터뜨리 황의조를 축하해주고있다. 김성룡 기자

손흥민이 동점골을 터뜨리 황의조를 축하해주고있다. 김성룡 기자

4-3  포효·자신감
손흥민이 역전골을 뜨린 황의찬과 포옹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손흥민이 역전골을 뜨린 황의찬과 포옹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손흥민이 경기를 마친 뒤 주먹을 불끈쥐고 있다. 김성룡 기자

손흥민이 경기를 마친 뒤 주먹을 불끈쥐고 있다. 김성룡 기자

 한편 한국 대표팀은 오는 29일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과 준결승전을 치른다. 베트남은 연장 승부 끝에 시리아를 1-0으로 이겨 역대 처음으로 아시안게임 4강 진출에 성공했다.
  
자카르타=김성룡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