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여자배구 AG 8강행…"5년 전 김연경 보는 듯"의 행간은

경기 중 리시브를 하는 김연경(오른쪽). 왼쪽은 레프트 공격수 이재영. [뉴스1]

경기 중 리시브를 하는 김연경(오른쪽). 왼쪽은 레프트 공격수 이재영. [뉴스1]

 
한국 여자배구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8강에 진출했다.
 
한국은 27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겔로라 붕 카르노 배구장에서 열린 조별리그 B조 최종전에서 대만을 세트스코어 3-0(26-24, 25-9, 25-23)으로 꺾었다. 조별리그에서 4승1패를 기록한 한국은 5전 전승의 중국에 이어 조 2위로 8강에 올랐다. A, B조가 크로스 토너먼트로 맞붙는 8강전에서 한국은 A조 3위인 홈팀 인도네시아를 상대하게 된다.
 
상대 블로킹 벽보다 한참 높은 타점에서 공격을 시도하는 김연경. [뉴스1]

상대 블로킹 벽보다 한참 높은 타점에서 공격을 시도하는 김연경. [뉴스1]

 
A조 6개 팀 중 5위에 그친 대만(2승3패)이지만, 이날 한국을 상대로 만만치 않게 출발했다. 첫 세트 선제점을 뽑은 쪽도, 공격을 주도한 쪽도 대만이었다. 대만 쪽으로 기울던 흐름은 상대 범실이 계속되면서 바뀌었다. 1세트 한때 한국은 10-5로 앞서면서 낙승이 예상됐으나, 두 번째 테크니컬 타임을 분기점으로 대만이 치고 올라오면서 18-19로 승부가 뒤집혔다. 1세트 후반 김연경이 공격에 적극적으로 가담하고 이재영의 공격이 먹혀들면서 결국 한국이 26-24로 세트를 따냈다.
 
2세트를 16점의 큰 점수 차로 따낸 한국은 3세트 들어 김연경을 빼고 경기를 했다. 차해원 한국 대표팀 감독은 “김연경의 체력을 배려해서 뺐다”고 경기 후 설명했다. 하지만 김연경이 빠진 한국은 힘겹게 경기를 이어갔다. 중반까지 이어지던 1점 차 시소경기는 막판 박정아의 서브 때 한국 쪽으로 왔다. 박정아의 강서브가 대만 리시버에 맞고 곧바로 넘어온 것을 김수지, 양효진이 연거푸 직접 강타로 상대 코트에 꽂아넣었다. 이후 리드를 내주지 않은 한국은 25-23으로 세트를 마무리했다.
 
  
경기 도중 공을 놓친 순간 안타까워 하는 김연경. [뉴스1]

경기 도중 공을 놓친 순간 안타까워 하는 김연경. [뉴스1]

 
8강전에서 만날 인도네시아에 대해 차해원 감독은 “태국전을 경기장에 와서 봤는데 높이가 높지 않지만, 공격도 꽤 매섭고 짜임새가 있었다”고 경계했다. 김연경은 “아직 인도네시아를 만난 적이 없었던 것 같다. 아무래도 홈팀이라 신경이 쓰인다”고 말했다. 5개 팀이 조별리그를 치른 A조에서 인도네시아는 2승2패를 기록했다.

 
경기가 끝난 뒤 스트레칭을 하고 있는 김연경. [뉴스1]

경기가 끝난 뒤 스트레칭을 하고 있는 김연경. [뉴스1]

 
2014 인천 아시안게임에 이어 대회 2연패를 노리는 한국으로선 ‘에이스’ 김연경의 활약이 중요하다. 차해원 감독은 “6주가량 김연경이 웨이트도 열심히 하고 해서 체력이 올라온 거 같다. 오늘도 보면 김연경이 크로스(대각공격)를 기막히게 치길래 ‘5년 전 너를 보는 것 같다’고 얘기해줬다”고 전했다. 하지만 바꿔 말하면 최전성기에서 5년가량 지났다는 의미일 수 있어 김연경이 체력적으로 얼마나 버텨주느냐가 중요할 수밖에 없다.
 
준결승 진출 여부를 가릴 인도네시아와 8강전은 29일 오후 6시 30분(한국시각) 열린다.
 
자카르타=장혜수 기자 hsch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