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국과 4강 격돌 박항서 “이번엔 4강서 멈추지 않겠다”

그땐 4강에서 멈췄지만 이번엔 4강에서 멈추지 않도록 노력하겠습니다” 
 
‘2002년 한국 대표팀의 코치로 월드컵 4강 신화를 이뤘을 때와 오늘 베트남의 아시안게임 첫 4강을 비교해 설명해달라’는 질문에 박항서 감독은 이렇게 답했다. 
27일 오후 인도네시아 브카시 패트리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U-23 남자축구 8강전 베트남과 시리아의 경기 연장 후반 베트남의 골이 터지자 박항서 감독이 환호하고 있다. [뉴스1]

27일 오후 인도네시아 브카시 패트리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U-23 남자축구 8강전 베트남과 시리아의 경기 연장 후반 베트남의 골이 터지자 박항서 감독이 환호하고 있다. [뉴스1]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시리아와 8강전에서 연장 접전 끝에 1대 0으로 승리했다. 한국과 동반 4강에 진출하자는 ‘베트남의 꿈’이 이뤄졌다. 8강전에서 나란히 승리한 한국과 베트남은 준결승에서 격돌한다.

 
베트남은 27일 오후 9시 30분(한국시간) 열린 시리아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8강전에서 시리아를 1대 0으로 격파하고 사상 첫 4강에 진출했다. 연장전까지 이어지는 접전 끝에 짜릿한 승리를 맛봤다.
 
시리아는 전반 41분 오른쪽에서 연결된 완벽한 크로스를 문전에 있던 마흐무드 알바헤르가 오른발로 직접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대를 벗어났다.

 
베트남은 후반 5분 응우엔 안득을 투입, 공격을 강화했다. 수비적으로 경기를 펼치면서 어려움이 따랐던 베트남은 반전 기회를 만들기 위한 선택이었다. 
 
후반은 베트남이 역습을 통해 시리아를 압박했다. 시리아는 후반 초반의 공세를 제외하고는 특별한 움직임을 선보이지 못했다. 베트남은 무리하지 않고 상대의 실수가 나올 때까지 침착하게 경기를 펼쳤다.
 
베트남과 시리아는 정규 시간에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결국 베트남과 시리아의 맞대결은 연장으로 이어졌다. 베트남은 연장 전반 종료 직전 몇 차례 득점 기회를 잡았다. 비록 골을 뽑아내지 못했지만 치열한 승부를 이어갔다.  
 
베트남은 실점 없이 버티면서 승부를 연장으로 끌고 갔고 끝내 결실을 맺었다. 연장 후반 3분 후방에서 길게 연결한 패스를 안득이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대 맞고 튀어나왔다. 그러나 베트남은 후방에서 달려오던 응우옌 반또안이 침착하게 골대 안으로 밀어넣었다. 베트남은 마지막 10분 동안 한골의 리드를 지키면서 준결승행 티켓을 따냈다. 
 
박 감독은 이날 시리아와의 8강전을 마치고 기자회견에서 “우리가 오늘 또 한걸음 딛는 데 성공했다. 베트남 정신으로 무장한 선수들이 자랑스럽고, 여기서 제가 감독을 하고 있다는 게 영광스럽다”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한국과의 대결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박 감독은 미묘한 웃음을 지으며 잠시 대답을 신중하게 생각했다. 그러더니 “제 조국은 대한민국이고, 조국을 너무 사랑합니다. 하지만 현재는 베트남 대표팀 감독입니다. 감독으로서 책임과 임무를 다하겠습니다”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K리그에서 아시안게임으로 무대를 옮겨 마주치게 된 한국의 김학범 감독 얘기가 나오자 그는 “사실 김 감독과 같은 호텔에 묵으며 어제와 그제 모두 만났다”며 미소 지었다. 이어 “김 감독은 많은 경험이 있고, ‘한국의 (알렉스) 퍼거슨’이라고 할 정도로 지략가다. 훌륭한 분”이라며 “K리그에서 함께한 동료와 제 조국을 상대로 멋진 경기를 하겠다”고 다짐했다.
 
앞서 김학범 감독은 4강 진출을 확정 지은후 “박항서 감독을 기다리고 있다. 박항서 감독은 대단하다. 좋은 팀을 만들었다”라며 “안정적인 경기 운영을 하고 있다. 베트남이 올라오면 매우 흥미로운 경기가 될 거라고 믿는다”라고 기대를 드러냈다.
 
지난해 10월 베트남 지휘봉을 잡은 박항서 감독은 올해 1월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베트남 축구 역사상 처음 결승에 진출하며 베트남의 축구 영웅으로 떠올랐다. 그리고 아시안게임에서도 사상 첫 8강 진출에 이어 베트남을 4강에 올려놓으면서 박항서 매직을 이어갔다. 

 
베트남은 D조 조별예선에서 파키스탄, 네팔, 일본을 상대로 3전 전승을 거두고 토너먼트에 올라왔다. 16강전에서는 바레인마저 1-0으로 잡았다. 베트남 역사상 아시안게임 최고 성적을 거둔 박항서 감독은 이날 시리아까지 물리치고 또 한 번 역사를 새로 썼다.
 
베트남의 다음 상대는 한국이다. 한국의 피파랭킹은 57위, 베트남은 102위로 한국이 베트남보다 45계단 높다. 한국은 역대 대표팀 A매치 전적에서 4승 0무 0패로 앞서있다. 
 
베트남과 한국의 준결승전은 29일 오후 6시에 열린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