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황희찬, 엄청난 중압감 이겨내고 PK 결승골

27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의 패트리엇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8강전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의 경기. 네 골을 합작해 승리를 견인한 황의조와 황희찬이 환호하고 있다.[연합뉴스]

27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의 패트리엇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8강전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의 경기. 네 골을 합작해 승리를 견인한 황의조와 황희찬이 환호하고 있다.[연합뉴스]

 
황희찬(22·잘츠부르크)이 엄청난 중압감을 이겨내고 페널티킥 결승골을 터트렸다. 
 
한국 23세 이하 축구대표팀은 27일 인도네시아 브카시의 패트리어트 찬드라바가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8강에서 연장 혈투 끝에 4-3 극적인 승리를 거뒀다.
 
황희찬이 3-3으로 팽팽히 맞선 연장 후반 12분 페널티킥 키커로 나섰다. 김학범 한국 감독은 황의조(감바 오사카)도, 손흥민(토트넘)도 아닌 황희찬을 선택했다.
 
만약 실축했다면 ‘국민 역적’으로 몰릴 수 있는 상황이었다. 황희찬은 오른발슛으로 골문 오른쪽을 겨냥했다. 이 공은 골키퍼를 맞고 골망을 흔들었다. 이 골 덕분에 한국은 아시안게임 4강에 진출했다. 
27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의 패트리엇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남자 축구 8강 한국과 우즈베키스탄과의 경기에서 황희찬이 페널티킥을 성공시킨 뒤 유니폼을 들어보이며 기뻐하고 있다.[연합뉴스]

27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의 패트리엇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남자 축구 8강 한국과 우즈베키스탄과의 경기에서 황희찬이 페널티킥을 성공시킨 뒤 유니폼을 들어보이며 기뻐하고 있다.[연합뉴스]

 
황희찬은 최근 한국축구에서 욕을 가장 많이 먹는 선수다. 약체 말레이시아와 조별리그 2차전에서 수차례 득점찬스를 놓쳤고, 팀은 1-2 충격적인 패배를 당했다. 키르기스스탄과 3차전에서는 사포를 시도했다가 질타를 받았다. 사포는 양발로 공을 공중에 띄워 상대선수를 돌파하는 기술로, 영여권에서는 레인보우 플릭이라 불리는 기술이다.
 
황희찬은 우즈벡과 8강전에 2-1로 앞선 후반 시작과 함께 교체출전했다. 하지만 돌파는 번번이 상대 수비에 막혔다. 패스 실수도 이어졌다. 고구마 100개를 먹은듯한 답답한 플레이가 이어졌다.
 
하지만 절체절명의 순간 골을 성공시켰다. 그동안 마음고생이 심했던 황희찬은 상의를 벗고 자신의 이름과 등번호가 새겨진 유니폼을 들어올렸다.
 
27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의 패트리엇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남자 축구 8강 우즈베키스탄과의 경기에서 손흥민이 패널티킥을 성공시킨 황희찬과 포옹하고 있다. [연합뉴스]

27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의 패트리엇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남자 축구 8강 우즈베키스탄과의 경기에서 손흥민이 패널티킥을 성공시킨 황희찬과 포옹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희찬은 2016년 리우 올림픽 때까지 ‘황소’처럼 저돌적인 플레이를 펼치면서 팬들에게 많은 기대를 받아왔다. 하지만 러시아 월드컵을 기점으로 기량이 정체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황희찬이 이날 페널티킥 결승골을 터트렸지만, 이 한방으로 그동안의 부진을 한 번에 만회했다고 보긴 어렵다. 
 
공격수 황의조는 이번 아시안게임 직전까지 김학범 감독과 ‘인맥 축구’ 논란 속에 많은 비판을 받았지만 8골을 터트렸다. 황희찬도 황의조처럼 팬심을 돌려놓을수 있을까. 황희찬 본인에게 달렸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