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만취 경찰관'이 음주 단속하다 폭행

이 사진은 기사와 관련이 없습니다. [뉴스1]

이 사진은 기사와 관련이 없습니다. [뉴스1]

'만취 경찰관'이 자신의 아파트 입구에서 휴대 전화로 음주단속을 하다 폭행 시비에 휘말린 황당한 사건이 벌어졌다. 27일 충남 태안경찰서 등에 따르면 경찰서 소속 A경장이 전날 오후 8시쯤 태안군 태안읍 남문리 한 아파트 주차장 입구에서 주민 2명과 시비가 붙었다.  
 
A경장은 승용차에서 내린 주민 2명에게 "술 냄새가 난다"며 접근했다 시비가 붙어 음주단속을 하려했다. A경장이 단속하려 한 주민은 자율방범대원으로 이날 술은 마셨지만 운전대는 잡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A경장은 지나가는 다른 차량까지 세워 단속하려 했다. 그러자 자율방범대원 2명이 이를 제지하려 했고 A경장은 "공무집행을 방해한다"며 주먹을 휘두른 것으로 전해졌다. 자율방범대원 2명이 신고하려 하자 A경장은 방범대원의 휴대전화를 빼앗아 땅바닥에 내동댕이치기도 했다.  
 
경찰은 A경장을 입건 조사 중이다.
 
A경장은 이날 한 동호회 행사에 참석해 술을 마신 뒤 다른 사람이 운전한 승용차를 타고 아파트에 온 것으로 전해졌다. 태안경찰서 관계자는 "원래 술을 잘 못 하는 A 경장이 기억을 하지 못할 정도로 술을 많이 마셔 일어난 일로 보고 있다"며 "자세한 경위 조사가 끝나는 대로 징계위에 회부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