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주시 관광종합개발계획 보고회서 '현실성 부족' 지적


【경주=뉴시스】 이은희 기자 = 경주시가 향후 10년을 내다보고 준비한 관광종합개발계획에 이미 예정된 폐철도부지 활용안을 비롯한 기존 계획들이 크게 수정되는 등 관광정책이 방향을 잡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현상은 민선 7기 주낙영 경주시장이 취임하면서 문화관광사업에 집중했던 전임 시장과 차별화 될 것이라는 관계자들의 인식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경주시는 27일 오후 영상회의실에서 모노레일 사업비 2000억 원을 포함한 총 사업비 3340억 원을 투입하는 총 34개의 중장기 추진사업을 내용으로 하는 ‘경주시관광종합개발계획 수립 용역 최종보고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는 주낙영 경주시장을 비롯한 관계 공무원들과 경주시 미래발전자문위원 등이 참석했다.

한국관광개발연구원이 진행한 이날 최종보고회는 지난 2017년 10월에 용역을 착수해 현장답사와 1차 보고 후, 올해 전문가 자문 및 7차의 현장답사, 실무진 및 관계부서 협의를 마쳤다.

발표에 따르면 2019년부터 2021년까지 1단계로 문무대왕릉 성역화 사업, 화랑마을 포레스트 루미나, 신라역사관(56왕 6부전) 건립, 봉황로 푸드트럭거리 활성화, 보문관광단지 셔틀버스 도입 등 18개 사업이 포함됐다.

2022년부터 2024년까지 2단계는 황남초등학교에 신라발굴관 디스커버리 스쿨 조성, 해오름동맹 연안크루즈 운영, 우리동네 알리기 홍보단 운영 등 8개 사업이 소개됐다.

3단계로 2025년부터 2028년까지 불국사지구 활성화 사업, 감포항 랜드마크 조형물 설치, 나원역에서 보문관광단지까지 이어지는 스마트 모노레일 도입 등 8개 사업이 발표됐다.

주낙영 시장은 총평을 통해 “발표된 최종보고서는 향후 10년간 경주시의 관광개발 지침이 될만한 내용으로는 부족하다”고 지적하고 “실현 가능한 내용으로 재검토해 줄 것”을 당부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경주시가 추진했던 역사고도지구발전계획과 관광실태보고서 등 각종 정책이 전혀 반영되지 않았다”면서 “시장 공약사항은 물론 타 후보들이 제안했던 관광정책 공약도 반영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leh@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