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함승희 법인카드 사용 논란…폐광지역 ‘법적고발’ 요구


【정선·태백=뉴시스】김태식 기자 = 함승희 강원랜드 전 대표이사의 법인카드 사적 이용 논란과 관련해 폐광지역 사회단체들이 철저한 진상조사를 요구하고 나섰다.

27일 경향신문은 함승희 전 강원랜드 대표가 재직 당시 3년간 총 636차례에 걸쳐 법인카드를 사용했고, 이 중 314건이 ‘포럼오래’ 사무국장으로 있는 손모(38)씨의 거주지 일원에서 사용됐다고 보도했다.

‘포럼오래’는 함 전 대표가 지난 2008년에 만든 연구단체로 현재 이사장도 맡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함 전 대표와 대립각을 세웠던 폐광지역 사회단체들의 반발이 거세다.

태백시민연대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폐광의 아픔으로 폐광지역의 경제 회생을 목적으로 설립된 강원랜드인데 그 피눈물 나는 돈을 대표이사 한 사람을 위해 불법적이고 변칙적으로 사용된 것에 대해 분노를 금치 못한다”고 밝혔다.

이어 “강원랜드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철저한 진상조사와 함께 밝혀진 모든 것에 대해 환수 조치 및 법적고발을 진행할 것”을 요구했다.

또 “비서실직원 등 부당 업무형태에 대한 조사와 함께 관련된 내부 관련자를 엄중 조사하라”고 밝혔다.

이태희 정선·고한·사북·남면·신동지역살리기 공동추진위원장은 “언급하기도 창피한 일이다. 이런 부분이 낙하산 인사에 전형적인 병폐라고 생각한다”며 “철저한 진상조사와 함께 엄중한 처벌을 해야 한다”고 전했다.

한편 함 전 대표는 법인카드 사용 논란과 관련해 “포럼오래 사람들과 만나서 식사를 할 때 사용했다”며 의혹에 대해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포럼오래 홈페이지는 접속자가 폭주해 접속이 어려운 상태이며, 청와대 게시판에는 공기업 법인카드 사용 폐지를 요구하는 청원이 잇따르고 있다.

newsenv@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