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대문구, 9월1일 신촌서 윤동주 추모콘서트 연다


【서울=뉴시스】박대로 기자 = 서울 서대문구(구청장 문석진)는 다음달 1일 오후 5시30분부터 2시간 동안 신촌 연세로에서 시인 윤동주를 주제로 이야기와 음악이 어우러지는 추모 콘서트를 개최한다고 27일 밝혔다.

성악 트리오 '칸타레'가 '독립, 민족의 꿈'을 주제로 뮤지컬 '안중근'의 주제곡 '영웅'과 가곡 '선구자'를 부른다. 윤 시인의 6촌 동생인 가수 윤형주와 바리톤 전병곤이 '동주, 시인의 꿈'이란 주제로 가요와 가곡을 들려준다.

'신촌, 청춘의 꿈'을 주제로 8인조 라온밴드가 공연한다. 1979년 그룹 라이너스의 노래 '연'을 만든 조진원 연세대 교수도 무대에 선다.

이날 오후 2시부터 7시30분까지는 '윤동주 시 필사하기'와 '윤동주 시 캘리그래피(멋글씨) 체험'이 부대행사로 열린다. 행사장을 찾은 시민에게 윤동주의 시가 담긴 엽서와 풍선을 나눠준다.

구는 "윤동주는 연세대 전신인 '연희전문학교'에서 학창시절을 보내며 암울한 조국의 현실과 청년의 고뇌를 시어로 표현했다"며 "별 헤는 밤, 서시 등의 작품도 연희전문 재학 시절에 나왔다. 학교가 있던 신촌은 윤동주가 교우들과 자주 걷던 거리"라고 소개했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신촌은 민족교육의 산실이었고 민주화의 중심이었으며 청년과 대중문화 1번지로 불렸던 곳"이라며 "윤동주 시인의 꿈을 생각하며 신촌의 과거와 현재를 돌아보고 미래를 조망하는 콘서트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daero@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