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골밑 접수한 라건아, 한국 필리핀 꺾고 4강 진출

 
라틀리프 골밑 종횡무진  (자카르타=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27일 오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농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농구 8강전 한국과 필리핀의 경기. 한국 리카르도 라틀리프(라건아)가 골밑 공격을 펼치고 있다. 2018.8.27   hiho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라틀리프 골밑 종횡무진 (자카르타=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27일 오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농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농구 8강전 한국과 필리핀의 경기. 한국 리카르도 라틀리프(라건아)가 골밑 공격을 펼치고 있다. 2018.8.27 hiho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국 남자농구 대표팀이 귀화 선수 라건아(리카르도 라틀리프)의 맹활약에 힘입어 필리핀을 꺾고 아시안게임 4강에 진출했다.  
 
한국은 27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겔로라 붕 카르노(GBK) 바스켓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농구 8강 필리핀과의 경기에서 91-82(22-18 20-26 22-21 27-17)로 승리했다. 한국은 이란-일본전 승자와 4강에서 격돌한다.  
 
라건아는 이날 30득점 14리바운드를 기록하며 골밑을 지배했다. 한국은 리바운드 개수에서 45-35로 필리핀을 압도했다. 
 
김선형과 허일영이 각각 17득점을 올리며 지원사격했다. 전준범은 후반 승부처에서만 3점슛 3개(9점)를 꽂아넣으며 활약했다. 
 
미국프로농구(NBA)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에서 뛰는 필리핀 가드 조던 클락슨의 득점은 25점으로 잘 막았다. "농구는 한 명이 아닌 5명이 하는 것"이라며 의지를 드러낸 한국 선수들의 승리였다.  
  
한국은 1쿼터 초반 허일영과 라건아 활발한 공격으로 17-7까지 앞섰다. 적극적인 협력 수비로 필리핀 클락슨도 잘 막아냈다. 클락슨은 1쿼터 3분 10초를 남기고서야 첫 득점을 올렸다.  
 
라건아 슛   (자카르타=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27일 오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농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농구 8강전 한국과 필리핀의 경기. 라건아가 슛을 쏘고 있다.2018.8.27   seephot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라건아 슛 (자카르타=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27일 오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농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농구 8강전 한국과 필리핀의 경기. 라건아가 슛을 쏘고 있다.2018.8.27 seephot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필리핀은 크리스티안 칼 스탠하딩거와 스탠리 프링글의 득점으로 맞섰다. 1쿼터는 22-18로 한국이 앞선 채 마무리됐다.  
  
2쿼터 들어 필리핀의 외곽슛이 불을 뿜었다. 클락슨에 수비가 집중된 사이 프링글, 폴 존 달리스탄 등에게 기회가 돌아갔다. 필리핀은 2쿼터에만 3점슛 4개를 기록했다.  
  
전반 종료 6분 30초를 남기고 필리핀이 역전에 성공했다. 한국은 라건아의 골밑 슛과 허웅의 3점슛으로 점수 차를 좁히며 전반을 42-44로 끝냈다. 라건아는 전반에만 17득점, 8리바운드를 기록하며 펄펄 날았다.
 
3쿼터에 클락슨의 슛이 터지기 시작했다. 전반에 4점으로 침묵했던 클락슨은 3점슛 3개를 포함 15점을 3쿼터에 올렸다. 한국은 클락슨 방어에 실패하며 44-52, 8점차 리드를 필리핀에게 내줬다. 
 
이후 한국은 1-2-2 지역방어를 펼치며 필리핀 공격 막아냈고, 라건아를 활용한 골밑 공격으로 점수 차를 좁혔다. 3쿼터를 64-65로 마친 한국은 후반 전준범의 3점슛으로 역전에 성공했다. 
 
한국은 접전을 거듭하던 경기 종료 5분여를 남기고 전준범과 김선형의 연속 3점포로 8점 차로 벌리며 승기를 잡았다. 이후 한국은 가드 김선형의 안정적인 경기 운영으로 점수 차를 유지하며 승리를 거뒀다. 
 
자카르타=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