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썰물’ 때 해상 다이빙…대회 참가자 목뼈 골절 사고

송도 해상 다이빙대 [연합뉴스]

송도 해상 다이빙대 [연합뉴스]

 
부산 송도해수욕장에서 열린 전국 유일의 해상 다이빙대회에서 한 참가자가 대회 중 목뼈가 골절되는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27일 부산 서구에 따르면 지난 25일 오후 2시 20분께 제5회 전국해양스포츠대회 해상 다이빙 마스터스 개인전에 참가한 A(48)씨가 다이빙 후 모랫바닥에 머리를 부딪쳐 목뼈가 골절됐다.
 
의식을 잃은 A씨는 구조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사고 시간은 썰물 때로 주최 측이 파악한 수심은 3.2∼3.4m였다.
 
주최 측은 “매시간 수심을 측정해 3m 이상이면 경기를 진행할 수 있다는 규정을 두고 있어 대회 운영에는 문제가 없었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다이빙 경기에서 선수가 바닥에 머리를 부딪치는 사고가 난 것과 관련해 주최 측의 부실한 대회 운영에 대한 비판은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  
 
국제수영연맹(FINA)의 시설규정집에는 5m 플랫폼 경기의 경우 최소 3.70m가 요구되나 선호되는 수심은 3.80m로 명시돼 있다.
 
한 다이빙 강사는 “프로 선수들 같은 경우 3m 수심으로도 충분하지만, 아마추어 대회에서는 사고를 예방하는 차원에서 수심이 좀 더 깊어야 할 필요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서구 관계자는 “4회째 이어진 대회에서 수심 3m의 규정으로 사고가 난 적이 없었지만 이번 사고를 계기로 수심 규정을 개정하는 것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해양스포츠 대회는 지난 주말 내린 비와 사고 등의 여파로 인해 행사 일부가 취소되었으며 26일 마무리됐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