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종걸 “전두환 알츠하이머 투병? 자서전 내용 해명해야”

전두환 전 대통령. [중앙포토]

전두환 전 대통령. [중앙포토]

이종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7일 전두환 전 대통령이 알츠하이머를 이유로 재판에 불출석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과 관련, 전 전 대통령이 지난해 4월 출간한 자서전 속 일부 내용을 해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전 전 대통령의 부인인 이순자씨가 전 전 대통령이 알츠하이머병을 앓고 있다고 밝혔다”며 “5·18 당시 계엄군의 헬기 사격을 증언했던 고 조비오 신부를 비난한 사자명예훼손 재판 출두를 앞두고 불출석하겠다는 핑계를 알츠하이머로 돌린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2013년부터 약을 먹었다고 하니 재판을 앞둔 ‘맞춤형 발병’은 아닐 것”이라며 “그분이 민주주의와 광주시민에 범한 죄과가 아무리 크더라도 인간적으로는 쾌차하시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이어 “알츠하이머 증상이 심하다면 가족이나 참모들은 병을 핑계로 침묵할 것이 아니라 반드시 해명해야 할 일이 있다”며 “전 전 대통령의 자서전에 그의 과거 발언과는 달리 광주 5·18 때 시민 시위 배후에 ‘북한군 특수부대’가 투입됐다는 내용을 누가 무슨 목적으로 집어넣는지를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자서전의 대부분의 내용은 그 진위를 떠나서 평소에 전 전 대통령이 주장해오던 것들이 담겨 있다”며 “자서전 작업기에 이미 알츠하이머가 진행되어서 기억이 파괴되었다고 하더라도 평소 그가 발언했던 것을 모아서 정리하면 되는데, ‘북한군 개입설’은 평소 그가 부정했던 내용”이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기억이 온전치 않은 시기에 완성된 자서전에 평소 주장과 정반대 내용이 들어가 있다는 것은 누군가가 장난을 친 것”이라며 “가족과 측근들은 이 조작 작업의 주체와 의도를 솔직하게 밝히고 국민, 특히 광주시민들에게 사과하고 용서를 구해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