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소득성장, 경제 망치는 불장난 … 청와대 소주방 즉각 해임하라”

소득주도 성장을 강화하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25일 발언에 이어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도 26일 기자간담회를 열어 같은 주장을 펴자 야당의 반발이 커지고 있다. 야당은 각종 경제지표 악화에도 정책을 수정하지 않겠다는 대통령과 장 실장의 발언은 “독선과 아집”(윤영석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이라며 펄쩍 뛰었다.
 
국회 정무위 한국당 간사인 김종석 의원은 “시간이 지나도 장 실장이 기대하는 효과는 나타나지 않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장 실장 간담회 직후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투자 확대 없이 임금을 올려 성장을 하겠다는 소득주도 성장론은 수학적으로 성립할 수 없는 방법이다. 또 최근 들어 저소득층의 소비여력은 오히려 감소한 게 지표로도 나온다”고 지적했다.
 
김용태 한국당 사무총장은 소득주도 성장을 설계한 정권 실세를 ‘소주방’(소득주도 성장 3인방=장하성 정책실장, 김수현 사회수석, 홍장표 소득주도성장 특별위원장)으로 지칭하며 현 정부를 강하게 공격했다. 김 총장은 “이래서 나라가 망하는 것이다. 즉각 소득주도 성장이라는 괴물을 몰아내고 청와대 소주방을 즉각 해임하라”고 요구했다.
 
관련기사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소득주도 성장을 ‘불장난’에 비유했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아무리 자신을 만들어 준 당원들에게 말하는 입장이라도 해도해도 너무한다”며 “예산으로 경제 망치고 일자리 망치는 이 불장난은 하루속히 손 털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일자리는 기업에서 만들어진다는 사실을 지금이라도 깨달아야 한다”며 “차라리 출산가구에 2000만원 지원으로 저출산에 승부를 걸어 보는 게 어떠냐”고 제안하기도 했다.
 
바른미래당도 비판에 가세했다. 김철근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장 실장 간담회를 두고 “국민과의 전면전을 선포하고 있다”며 반발했다.  
 
김 대변인은 “통계 수치와 경제현실을 외면하면서 지금 제대로 가고 있다고 주장하면 누가 믿을 수 있는가. 대통령의 경제참모들에 대한 전면적인 개편이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한영익 기자 hany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