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지수·로숙영 트윈타워 대만과 4강전 뜬다

WNBA에서 복귀한 박지수(오른쪽) 등 단일팀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자카르타=김성룡 기자]

WNBA에서 복귀한 박지수(오른쪽) 등 단일팀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자카르타=김성룡 기자]

3점슛이 봇물 터지듯 터졌다. 여자농구 남북 단일팀이 태국을 대파하고 4강전에 진출했다. 준결승에서 만날 상대는 대만이다.
 
남북 단일팀은 26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겔로라 붕 카르노(GBK) 바스켓 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농구 8강전 태국과 경기에서 106-63, 43점 차 대승을 거뒀다. 단일팀은 30일 낮 12시 대만과 4강전을 치른다.  
 
이문규 단일팀 감독은 이날 태국전에서 선수들을 두루 기용하며 한 수 아래 태국을 상대했다. 특히 외곽 슛 점검에 주력했다. 단일팀은 3점슛 36개를 시도해 17개(성공률 47%)를 넣었다. 그동안 단일팀은 외곽슛 난조로 고전했다. 조별리그 4경기에서 3점슛 93개를 시도해 18개밖에 성공하지 못했다. 성공률은 19%에 불과했다.
 
단일팀은 지난 17일 대만과의 조별리그 경기에서 연장 접전 끝에 80-82로 패했다. 그러나 센터 박지수가 지난 25일 팀에 합류한 데다 남북 선수들의 호흡도 잘 맞아가고 있어 전망은 밝다. 이문규 감독은 “조별리그 대만전 패배가 선수들에게는 좋은 약이 됐다. 패스나 속공이 매우 빨라졌다”며 “오늘 경기처럼 단일팀의 장기인 외곽슛이 터질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미국여자프로농구(WNBA) 라스베이거스에서 활약 중인 박지수는 소속팀 일정을 모두 마치고, 한국을 거쳐 전날 자카르타에 입성했다. 박지수는 “조금 피곤하지만 4강전까지 3일 정도 준비할 시간이 있다. 컨디션을 끌어올리는 데는 충분한 시간”이라고 말했다. 이문규 감독도 “4강전에서 경기 상황을 지켜보며 박지수의 투입 시점을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이 감독은 박지수와 로숙영의 ‘트윈 타워’에 기대를 걸고 있다. 트윈 타워가 제대로 작동하기 위해서는 외곽슛이 살아나야 한다. 골 밑에 집중된 수비를 분산시켜야 수월하게 득점 찬스를 만들 수 있다. 박지수는 “로숙영은 스텝이나 슛이 좋더라. 외곽 플레이도 가능한 선수다. 패스도 잘하는 것 같아서 호흡도 잘 맞을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지수는 “4강에서 중국을 만날 줄 알았는데 대만이라 해볼 만 하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금메달을 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오늘의 아시안게임(27일·한국시간)

오늘의 아시안게임(27일·한국시간)

자카르타=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