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병준 “이해찬은 결정 내릴 줄 아는 사람” 여야 협치 기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25일 오후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을 위한 제3차 정기 전국대의원대회에서 정견발표를 하고 있다. [뉴스1]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25일 오후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을 위한 제3차 정기 전국대의원대회에서 정견발표를 하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 이해찬호(號)를 바라보는 자유한국당의 속내는 우려보다 기대에 가깝다. 진보적 색채가 강한 여당 대표의 등장이 불리하지 않다는 판단이다. 여권이 ‘좌클릭’을 할수록 중도 지대에 빈 공간이 커지면서 합리적 보수를 내세우고 있는 한국당 김병준호에게 기회가 열린다는 것이다.

노무현 정부 때 한솥밥 먹은 인연
민주당 좌클릭 땐 보수 기회 인식도

 
김용태 사무총장은 26일 “이 대표가 청와대의 소득주도성장을 비롯해 현재의 정책 기조가 흐트러지지 않도록 견인하겠다고 하는데 이는 민심을 제대로 읽지 못한 채 엉뚱한 방향으로 가는 것”이라며 “우리는 계속 일자리와 경제를 중시하는 행보를 지속해 여권과 차별화 하겠다”고 말했다. 
 
또 다른 당직자는 “이 대표의 강성 이미지가 장기적으로 민주당의 외연확대에 걸림돌로 작용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2005년 9월 경기도 과천 중앙공무원연수원에서 열린 `국가 비전 당정 워크숍`에 참석한 이해찬 당시 국무총리와 문희상 열린우리당 의장, 정세균 원내대표, 김병준 청와대 정책실장(오른쪽부터) [중앙포토]

2005년 9월 경기도 과천 중앙공무원연수원에서 열린 `국가 비전 당정 워크숍`에 참석한 이해찬 당시 국무총리와 문희상 열린우리당 의장, 정세균 원내대표, 김병준 청와대 정책실장(오른쪽부터) [중앙포토]

관련기사
 
노무현 정부에서 이 대표와 한솥밥을 먹은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의 이력도 흥행요소다. 김 위원장은 2004년 6월부터 2006년 5월까지 대통령 정책실장을 맡았다. 이 대표는 비슷한 기간(2004년 6월~20006년 3월)에 국무총리였다. ‘적장’을 잘 아는 인물이 한국당을 이끌게 된 셈이다.
 
한국당 관계자는 “이 대표가 노련하기 때문에 야당이 잘못하면 페이스에 말릴 수가 있는데, 김 위원장이라면 호락호락하게 당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당내에선 이 대표의 ‘이념성’에 대비해 김 위원장의 ‘실용성’을 부각시킬 수 있는 기회가 왔다는 시각도 있다.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23일 오전 국회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23일 오전 국회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이와함께 실세 여당 대표가 나왔기 때문에 여야간 실질적 대화가 가능해졌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김 위원장측은 “거수기 여당 대표가 아니므로 이 대표와는 실질적인 토론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협치와 관련해서도 장관 한 두자리 나누는 차원이 아니라 정책적 방향을 돌릴 수 있는 쪽의 구체적 대화가 가능하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26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노무현 정부 당시 총리(이 대표)와 정책실장(김 위원장)의 관계는 좋았다”며 “이 대표는 무엇보다 결정을 내릴 줄 아는 사람”이라고 평가했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