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집값 폭등세에 놀란 박원순…여의도·용산 개발 전면 보류

박원순 서울시장.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주택시장이 안정될 때까지 여의도‧용산 개발계획 발표와 추진을 보류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서울 집값이 이상 과열 조짐을 보이자 한발 물러선 것이다.
 
26일 박 시장은 이날 오후 서울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민의 주거안정을 위해서는 주택시장 안정이 최우선으로 되어야 한다는 정부 입장에 전적으로 동의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서울 부동산값은 지난달 중순 이후 여의도와 용산을 중심으로 가파른 상승을 보여왔다. 지난달 10일 리콴유 세계도시상 수상을 위해 싱가포르를 방문한 박 시장이 “여의도 전체를 새로운 업무와 주택지로 바꿔 활력을 불어넣겠다”고 발언한 사실이 전해지면서다.
 
귀국 후에도 박 시장은 “여의도·용산 개발계획은 오래전부터 준비해왔던 것이며, 지속 가능성을 고려한 종합적 도시계획이 필요하다는 뜻을 밝힌 것”이라며 여의도 개발 의지를 계속해서 드러내 왔다.  
 
시장은 뜨겁게 달아올라 매물은 자취를 감췄고 호가도 1억원 이상 뛰었다. 부동산 시장 상황이 심상치 않게 돌아가자 결국 한 달 반 만에 개발 추진을 보류하겠다는 입장을 발표한 것이다.
 
관련기사
이날 박 시장은 부동산가격 안정을 위해 공공주택 공급을 대폭 확대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앞서 서울시는 박 시장 임기 내에 공적임대주택 24만호 공급 계획을 밝힌 바 있다.
 
박 시장은 “현재 공공임대주택 27만호에 서울시 노력이 더해지면 전체 주택 대비 공공임대주택의 비율이 약 10%에 이르게 된다”며 “이렇게 되면 서민 주거안정이 강화됨은 물론 부동산 시장 가격에도 어느 정도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강남·북 균형발전 정책의 하나로 빈집 1천호를 매입해 임대주택 4천호를 공급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며 “정부의 기금지원 및 법령과 제도개선을 통해 빈집 활용 방식의 공공주택 공급을 추가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실거래가가 공시가격에 그대로 반영되도록 정부와 협력하겠다는 뜻도 강조했다.
 
그는 “서울시는 서민 주거안정 및 부동산시장 안정을 위해 정부와 충분히 협력해 오고 있으며, 앞으로도 서울시가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강구해 공동 대응해 나가겠다”며 “부동산거래 불법행위 단속·재건축 및 대규모 개발로 인한 개발이익의 철저한 환수 등 부동산시장의 안정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서울시는 부동산시장 과열에 대응하기 위해 행정2부시장 직속의 ‘부동산 상황 점검반’을 만들고, 시장이 안정될 때까지 점검반을 운영하기로 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