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군대는 무조건 불운? '손흥민 군대'에 재조명되는 '이동국 군대 가라' 슛

23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치카랑의 위바와 묵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16강 한국과 이란의 경기. 2대 0 한국의 승리로 경기가 끝난 후 손흥민이 두 손을 들어 올린 채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23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치카랑의 위바와 묵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16강 한국과 이란의 경기. 2대 0 한국의 승리로 경기가 끝난 후 손흥민이 두 손을 들어 올린 채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손흥민(26·토트넘 홋스퍼)의 병역 문제는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내내 화제다. 이번 아시안게임의 최대 관전 포인트는 '손흥민의 병역'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다.
 
관련기사
한국 축구의 아시안게임 8강 진출을 축하하는 내용과 함께 게재한 손흥민 사진. [사진 토트넘 트위터 캡처]

한국 축구의 아시안게임 8강 진출을 축하하는 내용과 함께 게재한 손흥민 사진. [사진 토트넘 트위터 캡처]

 
그의 소속팀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은 한국 축구가 아시안게임 8강에 진출했을 당시 "축하해 손흥민(Congratulations Sonny)"이라고 인사말을 건넸다. 
 
토트넘은 이번 아시안게임이 국제축구연맹(FIFA)이 규정한 선수 '의무 차출' 대회가 아님에도 손흥민의 출전을 허락했다. 한국이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딴다면 군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 손흥민이 병역 특례 혜택을 받는다는 사실을 알고 있기 때문이다.
 
소속팀도 알고 있듯 이번 아시안게임은 손흥민이 사실상 병역 혜택을 받을 수 있는 마지막 기회다. 이번에 금메달을 못 딸 경우 4급 보충역 대상자인 손흥민은 21개월간 사회복무요원으로 군 생활을 하게 된다.  
 
[사진 SBS]

[사진 SBS]

축구 국가대표가 군대를 면제받으려면 올림픽에서 메달을 따거나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따야 한다. 
 
그런데 아시안게임 금메달 획득에 실패하면서 군대에 입대한 선수가 있다. 바로 '라이언 킹' 이동국(39·전북)이다. 이동국은 군대가 '족쇄'가 되는 것은 아니라는 것을 보여준 모범 사례로 꼽히기도 한다.
 
이영표는 2012년 10년 만에 '군대 가라 슛'과 관련해 이동국에게 사과하기도 했다. [사진 이영표 트위터]

이영표는 2012년 10년 만에 '군대 가라 슛'과 관련해 이동국에게 사과하기도 했다. [사진 이영표 트위터]

'이동국 군대 가라 슛'이라고 불린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이동국 군대 가라 슛'이라고 불린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이동국은 2002 한·일 월드컵을 앞두고 히딩크 감독에게 '게으른 선수'로 찍혀 대표팀에 뽑히지 못했다. 그해 부산 아시안게임에 출전했으나 이란과의 준결승 승부차기에서 두 번째 키커 이영표가 찬 공이 골대를 맞았다. 이른바 '이동국 군대 가라 슛'이었다. 이란에 5-3으로 승부차기에서 패한 뒤 이동국은 눈물을 펑펑 흘렸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이영표는 2002 월드컵 4강 진출로 특별법이 제정돼 병역 면제를 받았으나 월드컵에 나가지 못한 이동국은 아시안게임 금메달 획득도 실패하면서 다음 해 2월 상무(당시 광주 상무)에 입대했다. 
 
2002 월드컵 최종 엔트리에서 탈락한 후 축구를 잊고 지내며 술로 대표팀 탈락의 불운을 매일매일 달래야 했던 그가 정신을 차리기 시작한 것은 입대하고부터라고 한다. 상무에 들어간 이동국은 당시 조재진과 투 톱을 이뤄 상무의 돌풍을 이끌었다.
 
상무 불사조 이동국. 천인성 기자

상무 불사조 이동국. 천인성 기자

"군 생활은 저에게 다시 한번 도약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 줬습니다."  
 
이동국은 지난해 중앙SUNDAY와 인터뷰에서 "군대에서 정말 많은 것을 배웠다. 군에 가지 않았다면 난 벌써 은퇴했을 것이다"라며 "날 군대 보내준 영표 형이 고맙다"고 말했다. 2004년 언론 인터뷰에선 "군대에 있으면서 성실함이라는 큰 자산을 얻은 것 같다. 더불어 정신적으로도 많이 성숙해진 듯하다"며 "한 때 최정상에 올랐었지만 2002 월드컵 엔트리 탈락 후 바닥까지 떨어졌다. 이제 군 경험을 통해 다시 한번 정상을 향해 도전하겠다"고 말했다. 
 
이동국은 25일 프로축구 K리그 최초로 10년 연속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하며 K리그 역사를 새롭게 썼다. 2009년부터 매년 10골 이상을 넣은 이동국은 이날 10년 연속 두 자릿수 득점을 달성했다. 지난 22일 대구FC와의 경기에서 멀티 골을 터뜨려 시즌 9호 골을 기록한 데 이어 이날 상주전에서 한 골을 추가하며 대기록을 완성했다. 또 개인 통산 212호 골을 기록하며 이 부문 신기록 행진을 이어갔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