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AG 종합우승' 펜싱, 2년 뒤 도쿄올림픽서 최고 성적 다짐

연합뉴스

연합뉴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효자 종목 노릇을 톡톡히 펜싱이 2년 뒤 도쿄올림픽서 역대 최고 성적을 다짐했다.

양달식 펜싱 대표팀 감독은 25일(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코리아하우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번 대회 목표한 금메달 8개를 이루지 못했지만, 값진 6개를 따냈다"면서 "도쿄에서 금메달 2개 이상, 3개를 따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남녀 펜싱은 이번 대회에서 금 6개, 은 3개, 동 6개를 쓸어담았다. 3회 연속 아시안게임 종합우승이다. 인천 대회에선 금 8개를 수확했다. 올림픽 펜싱 역대 최고 성적은 2012년 런던 대회에서 거둔 금 2개, 은 1개, 동 3개다.

양 감독은 "많은 선수가 세계랭킹에서 단체전까지 상위권에 있는 만큼 열심히 준비하면 도쿄에서도 좋은 성적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자카르타=피주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