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칠레 법원, 독재자 피노체트 18억원 규모 유산 압수



【산티아고=AP/뉴시스】문예성 기자 = 칠레 법원이 독재자 아우구스토 피노체트의 160만 달러(약 18억원)가 넘는 유산에 대해 압수 명령을 내렸다.



24일 칠레 대법원은 "피노체트 유산은 불법 취득된 것이므로 피노체트 유족이 소유할 수 없다는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피노체트의 은닉 재산은 지난 2004년 미국 상원 위원회가 워싱턴 리그스뱅크 자금세탁 사건을 조사하던 과정에서 드러났다. 이밖에 유럽과 카리브해 지역에서도 그의 계좌들이 잇따라 발견됐다.



피노체트와 그의 가족은 이 재산이 저축, 기부 및 투자 등으로 얻은 것이라고 주장해 왔다.



그러나 칠레 대법원의 명령으로 수행된 조사에서 피노체트는 사망 이전 2100만달러를 벌어들였고, 이중 300만달러만 군부 봉급으로 이용된 것으로 밝혀졌다.



칠레 대법원은 피노체트 사건에 연루된 전직 장교 3명에게 공공기금 횡령 유죄 판결을 내렸고, 4년의 징역형을 선고했다.



한편 1973∼1990년 피노체트 독재 시절 사망자가 3095명에 이른 것으로 추산하고 있지만, 피노체트는 2006년 사망할 때까지 인권유린이나 부정축재 혐의로 단 한번도 재판을 받지 않았다.



sophis731@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