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물회에 소주 한잔” “공이 이상해” 배성재도 수습 못 한 ‘최용수 어록’

[사진 방송화면 캡처]

[사진 방송화면 캡처]

최용수 SBS 축구 해설위원의 재치있는 입담이 화제다.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해설위원 데뷔를 한 최 위원은 키르기스스탄전과 이란전에서 여러 차례 돌발발언을 해 ‘최용수 어록’을 만들어 냈다.

 
지난 23일(한국시각) 인도네시아 위바와묵타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과 이란 간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16강전에서 한국이 2-0으로 승리했다. 이날 황의조, 이승우 선수가 각각 한 골씩 기록했다.
 
최 위원은 앞서 키르기스스탄전에서 슈팅을 허공으로 날리는 선수들을 보고 “존경하는 황선홍 선배의 슈팅을 보는 것 같다”, “저의 미국전 슈팅을 보는 것 같다” 등 촌철살인 해설로 화제를 모았다.
 
이날 배성재 아나운서가 전반에 조현우 선수 선방을 보고 “머리카락 움직임이 없다”고 말하자 최 위원은 “제가 존경하는 최강희 감독님도 머리카락 움직임이 없다”라고 받아쳤다.
 
최 위원은 스트라이커 황의조가 좋은 발놀림을 선보이자 “상상도 못 했던 기술”이라며 “내가 한 번도 못 해본 것을 황의조는 했다. 나는 안 되더라”며 감탄했다.
 
그는 후반 한국이 선수를 교체하는 상황에서 대기심이 잘못된 등 번호를 번호판에 적자 “대기심이 정신이 나간 것 같다”고 말해 모두를 당황케 했다.
 
경기 후반 손흥민이 트래핑 실수로 기회를 놓친 장면에서는 “공이 좀 이상한 것 같다”며 감싸기를 하는 등 시청자 입장에서 웃음을 참기 힘든 발언을 쏟아냈다.
 
후반 막판 황의조가 역습 기회에서 파울을 지적당한 장면에서 최 위원은 “이게 무슨 파울인가, 저런 심판은 월드컵을 못 간다”며 감정적인 발언을 하기도 했다. 배성재 캐스터조차 “제가 수습 전문인데 수습이 안 되는 멘트를…”이라며 크게 당황하는 모습이었다.
이날 최용수 위원은 황선홍 전 감독과 의가 상하는 게 아니냐는 배성재 캐스터의 걱정에 시원한 답변을 내놓으며 해설을 마무리했다. 최 위원은 “제가 해설로 나오는 게 걱정이 됐는지 (황선홍이) 물회를 사주더라. 소주 한 잔 했다. 아주 힘든 시간을 보냈다”고 말했다.
 
이란에게 승리를 거둔 한국은 우즈베키스탄을 상대로 27일 8강전에서 맞붙는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