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주시, 교촌한옥마을에 야간 경관조명



경주의 대표 관광지인 교촌한옥마을이 지난 17일 야간 경관조명 설치 사업 완료를 통해 새롭게 단장했다.

이번 사업은 2017년도 문체부 공모사업인 대한민국 테마여행 10선 사업의 일환으로 1억8천만원의 사업비가 투입됐다. 국가민속문화재 제27호인 경주 최부자댁을 비롯한 주변의 편의 시설물과 수목, 담장, 산책로에 경관조명 140여개를 설치됐다.

특히 광장과 진입로에 로고젝터를 설치해 교촌한옥마을 방문을 환영하는 문구와 전통 문양 그리고 꽃과 나비 등 자연을 상징하는 문양으로 특화된 조명을 바닥에 설치해 방문객의 보는 즐거움을 더하고 있다.

경주시는 이번 야간경관조명 설치를 통해 교촌마을을 찾는 시민과 관광객의 야간 보행 안전을 확보하고, 전통한옥마을의 고즈넉한 정취와 운치를 더해 여유를 즐길 수 있는 관광 명소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경주시 정숙자 관관컨벤션과장은 “야간 경관조명 통해 방문객들의 안전을 도모하고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는 효과를 얻을 것”이라며 “올해 하반기 준공 예정인 오릉 야간경관 개선 사업과 양남 주상절리 파도소리길 환경 개선 사업도 빈틈없이 추진해 다양한 볼거리 제공과 관광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주시는 관광객 편의를 위해 교촌한옥마을에 무더위 그늘막 설치와 휠체어 구비 등 각종 편의 시설을 갖추고 있으며, 교촌문화공연 ‘신라오기’와 버스킹, 경주문화재야행 등 다양한 문화 공연·행사를 통해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서성훈 기자 (abc@betanews.net)



[ 경제신문의 새로운 지평. 베타뉴스 www.betanews.net ]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