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Summer Life] 한강변 거닐며 만나는 예술, 마음에 쉼표를 찍다

한강공원 곳곳에 갖가지 설치 작품이 들어서 볼거리를 제공한다. 사진은 25일부터 이촌한강공원에 전시하는 리버파빌리온-온 더 리버의 모습. [사진 한강예술공원]

한강공원 곳곳에 갖가지 설치 작품이 들어서 볼거리를 제공한다. 사진은 25일부터 이촌한강공원에 전시하는 리버파빌리온-온 더 리버의 모습. [사진 한강예술공원]

한강 곳곳에 갖가지 설치 작품이 들어서 다양한 볼거리가 생겼다. 소소한 재미를 주는 작품부터 막바지 여름 더위를 피해 휴식할 수 있는 작품, 한강 물 위에 띄워져 있는 작품까지 한강공원 전체가 하나의 전시장이 된다.
 

한강예술공원

한강예술공원은 ‘한강_예술로 멈춰. 흐르다,’를 주제로 오는 25일 공식 개막한다. 서울 여의도한강공원과 이촌 한강공원에 예술작품들을 설치해 한강을 여유로운 쉼의 장소로 꾸민다. 여의도한강공원 및 이촌 등지에서 모두 37개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한강이 가진 다채로운 장소적 맥락과 성격에 부합하는 감각을 세부 주제로 삼고 네 개의 구역을 설정해 작품군을 꾸렸다.
권오상의 '뉴스트럭처'한강

권오상의 '뉴스트럭처'한강

 
여의도한강공원은 ‘활기차고’를 주제로, 밝고 환한 느낌의 작품으로 구성했다. 풍선의 움직임을 사람의 움직임과 연결하는 돔 형태 작품인 강승현·박태형의 ‘에어가든’, 새의 둥지를 형상화한 구성회의 ‘둥지’ 등을 선보인다.
 
이용주의 ‘뿌리벤치’

이용주의 ‘뿌리벤치’

이촌 동작대교~이촌안내센터 구간은 ‘여유로운’을 주제로 이용주의 ‘뿌리벤치’ 등 한가하고 여유로운 분위기의 작품을 전시한다. ‘설레고’를 주제로 라이트웰의 ‘과거가 될지도 모르는 이야기’ 등 호기심과 낯섦을 담아낸 작품이 펼쳐진다.
 
여의도와 이촌 곳곳에는 ‘비밀스러운’을 주제로 하는 작품이 자리했다. 나현·부지현의 ‘만선-웅어’, 특별한 수상공간을 제공하는 루크제람과 에이치엘디(HLD)의 ‘리버파빌리온-온더리버’ 등 작품을 만나 볼 수 있다.
 
중앙일보디자인=송덕순 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