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운드 총동원령, 대만전 필승카드 ‘벌떼 계투’

야구대표팀 에이스 양현종(오른쪽)이 다른 투수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훈련을 하고 있다. [정시종 기자]

야구대표팀 에이스 양현종(오른쪽)이 다른 투수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훈련을 하고 있다. [정시종 기자]

‘벌떼 계투’ 작전으로 대만을 잡는다.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출전하는 야구 대표팀이 대만과의 첫 경기부터 총력전을 펼친다.
 

야구대표팀 오늘 현지 적응 훈련
1차전 선발 양현종·박종훈 고민
고정된 마무리 없이 누구든 투입

선동열 감독이 이끄는 야구 대표팀은 23일 인도네시아로 떠났다. 한국은 조별리그에서 대만(26일 오후 8시30분·이하 한국시간), 인도네시아(27일 오후 8시30분), 홍콩(28일 오후 2시)과 차례로 대결한다. 조 2위까지 수퍼라운드(4강)에 진출하기 때문에 4강 진출은 어렵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수퍼라운드에선 2경기를 펼쳐 1·2위가 결승, 3·4위가 동메달 결정전에 오른다. 같은 조 팀과는 대결하지 않고, 반대쪽 조 1, 2위 팀과만 경기한다.
 
대표팀에 발탁된 투수는 11명이다. 선발 투수는 양현종(KIA)·이용찬(두산)·박종훈(SK)·임찬규(LG)·임기영(KIA)·최원태(넥센) 등 6명이다. 대만전 선발은 좌완 양현종(30·KIA)이 유력하다. 양현종은 아시안게임에 벌써 세 번째 출전이다. 국제대회 경험이 많다.  
 
선동열 감독은 대만과의 1차전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했다. 조별리그 1위는 1승을 안고 수퍼라운드에 진출하지만 2위가 되면 1패를 안고 싸워야 하기 때문이다. 대만을 반드시 꺾고, 조 1위를 차지하겠다는 계산이다. 선 감독은 “이번 대회에선 전승을 한다는 각오다. 대만과 첫 경기부터 100% 힘으로 싸울 것”이라고 말했다. 당연히 투수들에겐 총동원령이 내려졌다.  비장의 카드는 언더핸드 투수 박종훈이다. 선동열 감독은 양현종이 아닌 박종훈 선발 카드도 만지작거리고 있다. 선 감독은 “사이드암이 아니라 밑에서 올라오며 던지는 유형은 매우 드물다. 대만 타자들이 쉽게 공략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대만은 양현종이 선발로 나설 경우 1~5번을 우타자로 배치할 전망이다. 5회 이후 양현종에 이어 박종훈이 투입돼 우타자들을 상대할 가능성이 크다.
 
고정된 마무리 투수도 없다. 선 감독은 “장기 레이스라면 당연히 경험이 많고, 리그 성적이 좋은 정우람을 마무리로 쓸 것이다. 하지만 단기전은 다르다. 몸 상태와 타자에 맞춰 투입 순서를 정하는 집단 마무리 체제를 쓸 것”이라고 천명했다. 좌완 정우람(한화)·함덕주(두산), 우완 장필준·최충연(이상 삼성), 사이드암 박치국(두산)이 모두 대만전 등판을 준비한다.
 
타순의 윤곽도 드러났다. 이정후(넥센)와 손아섭(롯데)이 테이블세터를 맡는다. 중심타선은 서울 구단 ‘4번 타자’들로 구성된다. 좌타 김현수(LG)-우타 박병호(넥센)-좌타 김재환(두산)의 그림이 유력하다.  
 
오늘의 아시안게임 8/24

오늘의 아시안게임 8/24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