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대훈. 리우에선 '패자의 품격' 자카르타에선 '승자의 품격'

23일 오후 (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태권도 겨루기 남자 68㎏급 결승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한국 이대훈이 상대선수인 이란 아미르모함마드 바크시칼호리를 위로하고 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23일 오후 (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태권도 겨루기 남자 68㎏급 결승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한국 이대훈이 상대선수인 이란 아미르모함마드 바크시칼호리를 위로하고 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19살 신예의 패기가 무서웠다. 한국 태권도 역사상 첫 아시안게임 3연패를 노리던 이대훈(26·대전시체육회)의 표정에도 긴장이 역력했다. 하지만 패기 만으로 왕좌에 오를 수는 없는 일. 7-7로 맞선 상황에서 이대훈의 회심의 돌려차기가 이란 아미르모함마드 바크시칼호리(19)의 머리에 꽂이는 순간 승리의 여신은 이대훈을 향해 미소지었다.  
  
'한국 태권도의 살아있는 전설' 이대훈이 23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JCC)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태권도 겨루기 68㎏급 결승에서 바크시칼호리를 12-10으로 물리치고 금메달을 차지했다. 2010년 중국 광저우 아시안게임과 2014년 인천 대회 남자 63㎏급에서 잇달아 정상에 오른 이대훈은 이번 대회에서는 한 체급 올려 금메달을 따내는 데 성공했다. 아시안게임 3연패는 한국 태권도 선수 가운데 최초의 기록이다.  
  
이대훈은 이번 대회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오른 발목 부상을 당했다. 이대훈은 애써 큰 부상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5시간 동안 4경기를 잇달아 치르면서 상태가 나빠졌다. 발목 부상을 안고도 이대훈은 16강부터 준결승까지 매 경기 20점 차 이상으로 승리를 거두며 결승에 진출했다. 이대훈의 결승 상대 바크시칼호리는 2016년 리우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요르단의 아흐마드 아부가우시를 10-8로 꺾는 파란을 일으키며 결승에 올랐다.  
  
이대훈은 바크시칼호리에게 먼저 4점을 내주며 끌려갔다. 1점을 만회하며 1회전을 마친 이대훈은 2회전에서 발차기 공격이 여의치 않자 1점 짜리 주먹 지르기로 연속 3득점에 성공하며 6-7로 따라붙었다. 3회전에서 주먹 지르기로 동점을 만든 이대훈은 돌려차기로 상대 얼굴을 가격하며 3점을 따내 10-7로 역전하며 승기를 잡았다.  
  
23일 오후 (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태권도 겨루기 남자 68㎏급 시상식에서 한국 이대훈(왼쪽 두번째)이 금메달을 목에 걸고 메달리스트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23일 오후 (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태권도 겨루기 남자 68㎏급 시상식에서 한국 이대훈(왼쪽 두번째)이 금메달을 목에 걸고 메달리스트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이대훈은 우승을 확정 지은 뒤 쓰러져 있는 바크시칼호리에게 다가가 어깨를 두드려줬다. 태극기를 들고 경기장을 도는 세리머니를 펼칠 때도 담담한 표정을 지을 뿐이었다. 이대훈은 "어려운 경기였다. 이겨서 기분 좋고 믿겨지지도 않는다. 이란 선수가 워낙 잘했다. 내가 졌던 기억이 있다"며 "이란 선수가 너무 아쉬워해서 그냥 특별한 세리머니를 안하게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이대훈은 리우 올림픽에서 8강에서 만난 아부가우시에게 패해 패자조로 밀렸고, 결국 동메달에 그쳤다. 경기 직후 승자의 손을 번쩍 들어올려 축하하는 이대훈의 모습이 '패자의 품격'으로 불린 적이 있다.  
  
이대훈은 아시안게임, 세계선수권 등 수많은 국제대회에서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지만 정작 올림픽 정상에는 아직 서보지 못했다. 이대훈은 "일단 2020년 도쿄 올림픽에 나가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 아직 정해지지 않았지만 그랑프리, 세계대회 모두 최선을 다하겠다"며 "지금까지 해왔던대로 한다면 올림픽에 나갈 수 있고 나가서 좋은 성적 내도록 최선을 다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품새와 겨루기 14종목에서 금메달 9개 이상을 자신했던 한국 태권도는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저조한 성적을 거뒀다. 품새에서 2개, 겨루기에서 3개 등 금메달 5개를 따는데 그쳤다. 4명의 선수가 결승까지 올라가고도 뒷심이 부족해 은메달에 머물렀다. 아시아 선수들의 기량이 전반적으로 평준화됐다는 평가다. 한국은 이번 대회 태권도 마지막 경기에서 이대훈이 금메달을 따내면서 '종주국의 자존심'을 지켰다.  
  
자카르타=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