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갈곳없는 싱글맘의 친구, 해마다 돌잔치 열어요 … 의료비·월세도 돕습니다

송치훈 ‘체인지메이커’ 대표
송치훈 체인지메이커 대표. 시각장애인을 위해 개발한 점자연습책을 들고 있다. [김경록 기자]

송치훈 체인지메이커 대표. 시각장애인을 위해 개발한 점자연습책을 들고 있다. [김경록 기자]

사단법인 ‘체인지메이커’의 홈페이지는 밋밋하다. ‘후원자를 구한다’며 수혜자 사연이 담긴 사진이 없다. 싱글맘을 위한 돌잔치와 소외계층 생계 지원 등 갖가지 활동을 하지만, 이 기록에서도 마찬가지. 수혜자는 간혹 뒷모습으로만 등장할 뿐, 주로 봉사자·후원자가 사진을 채운다. ‘체인지메이커’의 대표 송치훈(33)씨는 “사연의 절박함이 그대로 전달되지 못해 후원자 모집이 쉽지 않지만 함께 하는 과정에서도 평생 가는 상처를 줄 수 있어 어쩔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수혜자를 돕는다’ 대신 ‘수혜자와 함께한다’는 표현을 꼬박꼬박 썼다.

연중기획 매력시민 세상을 바꾸는 컬처디자이너

 
2015년 2월 시작한 ‘체인지메이커’는 도움이 필요한 이들이라면, 조건 없이 돕는 구호단체다. 장애인, 소년·소녀 가장, 싱글맘 등 30여명에게는 정기적으로 생활비를 지원해주며, 비정기적으로 의료비, 집 보증금이나 월세, 공과금을 지원받는 이들도 적지 않다. 싱글맘을 위해 매년 돌잔치를 열고, 전국 소외계층 40여명에게 일주일에 한 번 도시락을 배달한다. 지원자들 도움으로 시각장애인을 위해 직접 개발한 점자 연습책이나 어르신들을 위한 곡물 찜질팩, 싱글맘을 위한 아기 옷도 만들어 전달하고 있다.
 
송씨는 특히 싱글맘을 위한 활동에 관심이 많다. 송씨는 ‘미혼모’ 대신 ‘싱글맘’이라고 지칭했다. 송씨는 “싱글맘은 아이 아빠는 물론 본래 자신의 가족과도 사이가 멀어진 경우가 많아 심리적·경제적으로 기댈 곳이 적다”고 말했다. 송씨 휴대폰에는 100여명의 싱글맘 번호가 저장돼 있다. 급한 도움이 필요할 때 이들은 수시로 송씨를 찾는다.
 
송씨가 처음부터 누군가를 돕는 일에 나선 건 아니다. 20대 중반 식품 회사의 영업 마케팅직으로 직장생활을 시작한 송씨는 한 NGO단체의 홍보팀으로 이직했다. 연봉을 맞춰준다기에 선택한 일이었다. 주로 기업을 만나 후원금을 요청하는 일을 했는데, 하루는 싱글맘과의 미팅에서 정신이 번쩍 들었다. 송씨는 “싱글맘은 그저 10대에, 노랑머리 하고 담배 피우며 자기 관리 못 하는 이들인 줄 알았다”며 “ 너무도 평범한 이들이었다. 그동안 아이 버린 아빠가 아니라 아이 지킨 엄마를 욕하고 있었던 나 스스로가 너무도 한심했다”고 말했다.
 
현재 ‘체인지메이커’에는 송씨 외 10여명의 스태프가 함께 하고 있다. 정식으로 월급 받는 이는 한 명. 나머지는 활동비 정도만 받는다. 절반 이상이 소방관·요리사·학생 등 본업을 가진 비상근이다. 송씨는 “다들 힘들텐데도 단체톡방이 조용할 때가 없을 정도로 활기차다. 이 일이 좋고 뜻이 맞아 뭉친 이들”이라고 말했다. 송씨는 “큰 바람 없이 그저 이 활동을 유지하는 게 목표”라며 “그렇게만 되면 향기 퍼지듯 우리를 믿고 손 내밀고 또 손 잡아주는 이들이 많아지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노진호 기자 yesno@joongang.co.kr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