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도로 사이클 간판' 나아름, AG 2개 대회 연속 金

나아름. [사진 대한자전거연맹]

나아름. [사진 대한자전거연맹]

 
한국 여자 사이클 간판 나아름(28·상주시청)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한국 선수단 9번째 금메달 주인공이 됐다.
 
나아름은 22일 인도네시아 서자바주 수방 일대 도로에서 열린 사이클 여자 개인 도로에서 104.4km 구간을 2시간55분47초 만에 통과해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선두 그룹을 유지하다 막판 치고 나가는 전략이 들어맞았다. 개인 도로는 모든 참가자가 한꺼번에 출발해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하는 선수가 우승하는 일명 '사이클 마라톤'이다. 나아름의 금메달은 이번 대회 한국 선수단의 9번째 금메달이고, 한국 사이클에선 대회 첫 금메달이다.
 
나아름은 한국 여자 도로 사이클 간판 선수다.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때는 도로 독주에서 금메달을 땄다. 도로 독주는 90초 간격으로 한 명씩 출발해 가장 짧은 시간 안에 구간을 통과하는 사람이 우승하는 종목이다. 나아름은 24일 도로 독주에서 대회 2관왕을 노린다.
 
자카르타=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