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카 아닌 것 같다"···상봉장 박차고 나간 이산가족

제21차 이산가족 상봉행사 1회차 둘째 날인 21일 오후 고성 금강산호텔에서 열린 단체상봉에 남측 가족들이 가족을 만나기 위해 만찬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금강산=사진공동취재단]

제21차 이산가족 상봉행사 1회차 둘째 날인 21일 오후 고성 금강산호텔에서 열린 단체상봉에 남측 가족들이 가족을 만나기 위해 만찬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금강산=사진공동취재단]

지난 20일부터 2박3일간 진행된 이산가족 상봉행사에서 진짜 가족이 맞는지 의문을 제기한 가족이 나왔다.  
 
북에 있는 조카를 만나러 이산가족상봉행사에 참여한 이재일(85), 재환 형제는 20일 첫 단체상봉에서 헤어진 형의 자녀라며 나온 북측 이경숙(53·여), 성호(50) 남매를 만났다. 형제는 남매가 가져온 형의 사진을 보더니 동시에 “아닌 것 같아”라며 고개를 저었다. 남측 형제는 “아무리 돌아가셨어도 아버지 나이도 모르느냐. 어떻게 사망했는지도 모르고”라며 화가 난 듯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상봉 테이블을 떠났다.
 
이재환씨는 취재진에게 며 격앙된 목소리로 “조카가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이재환씨는 서너 차례 테이블 근처를 왔다 갔다 하더니 아예 상봉장 밖으로 나가버렸다.
 
북측 이경숙씨가 테이블에 남아있는 이재일씨에게 사진을 가리키며 “아버지가 맞습니다. 모습이 (작은아버지와) 비슷합니다”라고 했지만, 이씨는 “형님이라는데 사진을 보니 아니다. 국민학교 때 헤어졌지만 나보다 몸집이 좋았거든”이라고 고개를 갸웃했다.
 
남측 형제에겐 사진이 없어 이경숙씨가 가져온 사진과 비교할 수도 없었다. 이재일씨는 “어떻게 살면서 남쪽에 있는 형제 얘기를 한마디도 안 했다는 거냐. 이남에 누가 있는지 아무 말도 안 했다고 하더라. 말이 되느냐”며 울분을 터트렸다.  
 
그러자 이산가족 확인작업의 실무를 담당한 북측 관계자가 “호적을 찾아오겠다”며 관련 서류까지 들고 와 이들이 조카가 맞다고 설명했지만, 이재일씨는 여전히 수긍하지 못했다. 결국 이재일씨만 자리를 지킨 채 첫날 단체상봉은 마무리됐다. 
 
그러나 두 형제는 상봉을 포기하지 않고 이후 이어진 환영만찬과 21일 개별상봉, 단체상봉, 22일 작별상봉에는 모두 자리를 지켰다.
 
21일 오전 개별상봉 때는 이재환 씨가 이경숙씨에게 호적과 가족앨범이 든 쇼핑가방을 건넸고, 오후 단체상봉 때는 모두 모여 즉석 기념촬영도 했다.
 
사흘간 이어진 상봉에 형인 이재일씨는 조카들의 이야기를 듣고 끄덕이며 수긍하는 분위기였지만, 동생 이재환씨는 불만스러운 표정으로 끝까지 반신반의하는 모습이었다.
 
대한적십자사 관계자는 “촌수가 먼 가족들이 생전 처음 만나다 보니 반신반의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면서 “본인이 요청할 경우 (귀환뒤 가족이 맞는지) 추가 확인작업을 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금강산=공동취재단,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