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국, 중국·엘살바도르 수교에 우려 표명



【산살바도르=AP/뉴시스】문예성 기자 = 엘살바도르가 대만과 단교하고 중국과 전격적으로 수교한 데 대해 미국이 우려를 표명했다.



21일(현지시간) AP통신은 장 매네스 엘살바도르 주재 미국 대사가 트위터에 "엘살바도르의 결정은 여러 이유로 걱정된다"면서 "이는 분명 엘살바도르 정부와의 관계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밝혔다면서 미국 정부는 엘살바도르의 이번 결정을 우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다만 이와 연관된 미 국무부 입장은 아직 발표되지 않았다.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전날 베이징에서 카를로스 카스타네다 엘살바도르 외교부 장관과 수교 공동 성명을 발표했다.



이는 최근 차이잉원 대만 총통이 미국을 경유하고, 이례적으로 미국 정부시설인 항공우주국(나사)을 시찰하는 등 대미관계를 확대하는 움직임에 대한 맞대응이라는 분석도 제기된다.



중국은 대만독립 성향을 보이는 차이잉원(蔡英文) 대만정부에 대한 외교공간 '압살정책'을 펴면서 올해 들어서만 대만 수교국 3곳을 빼앗았다.



5월 카리브해 도미니카와 서아프리카 부르키나파소에 이어 엘살바도르가 이번에 단교함으로써 대만과 외교 관계를 유지하는 국가는 17개국으로 축소했다.



살바도르 산체스 세렌 엘살바도르 대통령은 지난 20일 저녁 방송 연설에서 "대만과의 단교 결정은 신중한 분석을 통해 내려졌다“면서 "우리에게 큰 이익을 주고, 특별한 기회를 열어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고위급 관리 3명이 외교 관계 수립에 관한 협정에 서명하려고 베이징에 있다고 덧붙였다.



sophis731@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