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역대 전적 열세'...AG 축구 16강에서 '천적' 이란과 만날 김학범호

20일 오후 인도네시아 반둥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U-23 남자축구 대한민국과 키르기스스탄의 조별리그 3차전에서 대한민국 대표팀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이날 대한민국은 손흥민의 골로 키르기스스탄을 상대로 1대0으로 승리했다. [뉴스1]

20일 오후 인도네시아 반둥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U-23 남자축구 대한민국과 키르기스스탄의 조별리그 3차전에서 대한민국 대표팀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이날 대한민국은 손흥민의 골로 키르기스스탄을 상대로 1대0으로 승리했다. [뉴스1]

한국 축구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힘겹게 조별리그를 통과했다. 16강 토너먼트 상대는 '천적' 이란이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이 20일 인도네시아 반둥의 시잘랏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E조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키르기스스탄에 1-0으로 진땀승을 거뒀다. 후반 18분 손흥민(26·토트넘)이 코너킥에서 논스톱 오른발 슈팅으로 결승골을 터뜨렸지만 내용은 시원하지 않았다. 한국은 같은 시간 바레인에 2-3으로 패한 말레이시아와 2승1패(승점 6)로 동률을 이뤘지만, 승자승에서 밀려 E조 2위로 16강에 올랐다.
 
E조 2위 한국은 23일 오후 9시30분 F조 1위 이란과 16강전을 치른다. F조는 막판까지 혼전이었다. 이란은 같은 날 열린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약체 미얀마에 0-2로 패했다. 같은 시간 북한이 사우디아라비아를 3-0으로 따돌리면서 이란, 북한, 사우디아라비아, 미얀마가 모두 1승1무1패(승점 4)를 거뒀다. 결국 골득실에서 이란(+1)이 조 1위, 다득점에서 북한(4골)이 사우디아라비아(3골)를 따돌리고 조 2위에 올랐다. 
 
한국은 아시안게임 메달 길목마다 이란과 만났다. 역대 아시안게임에서 9차례 맞붙었는데, 오히려 3승2무4패로 열세다. 1974년 테헤란 대회부터 32년간 무승(2무4패)이었고, 2010년 광저우 대회 3-4위전에서 4-3으로 힘겹게 역전승했다. 한국과 이란은 아시안게임 최다 우승(4회) 기록도 함께 갖고 있다.
 
반둥=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