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약체에 연이은 졸전...아시안게임에서 힘겨운 한국 축구

20일 오후 인도네시아 반둥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U-23 남자축구 대한민국과 키르기스스탄의 조별리그 3차전에서 손흥민이 드리블을 하고 있다. [뉴스1]

20일 오후 인도네시아 반둥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U-23 남자축구 대한민국과 키르기스스탄의 조별리그 3차전에서 손흥민이 드리블을 하고 있다. [뉴스1]

한국 축구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키르기스스탄에 진땀승을 거두고 힘겹게 16강에 올랐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이 20일 인도네시아 반둥의 시잘랏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키르기스스탄에 1-0으로 힘겹게 이겼다. 후반 18분 손흥민(26·토트넘)이 코너킥에서 논스톱 오른발 슈팅으로 결승골을 터뜨렸지만 내용은 시원하지 않았다. 2승1패(승점 6)를 거둔 한국은 같은 시간 바레인에 2-3으로 패한 말레이시아(2승1패·승점 6)와 동률을 이뤘지만 승자승에 밀려 E조 2위로 16강에 올랐다.
 
지난 17일 한 수 아래 상대인 말레이시아에 1-2로 패했던 한국은 이날 키르기스스탄에 패했을 경우 조 최하위로 탈락할 수도 있었다. 말레이시아전 패배의 후폭풍은 거셌다. 대표팀 주장 손흥민은 말레이시아전 패배 다음날인 18일 훈련에 앞서 동료들을 불러 모아 “한국이 독일을 월드컵에서 이긴 것이 역사에 남듯 우리가 말레이시아에 패한 것 역시 선수들의 경력에 평생 따라다닐 것이다"면서 분발을 다짐했다. 김학범 감독은 키르기스스탄전에 황희찬, 송범근 등을 제외하고, 공격수 나상호(광주), 골키퍼 조현우(대구) 등 1차전 바레인전(6-0 승)에 나섰던 베스트11 중 9명과 손흥민을 출전시켰다.  
 
전의를 다지고 그라운드를 나섰지만 경기 흐름은 내내 답답했다. 키르기스스탄이 필드 플레이어 9명까지 내려앉는 수비 위주의 전술을 효과적으로 뚫지 못했다. 아크 정면에서 시도한 두 차례 프리킥까지 전반에만 14개의 슈팅을 시도했지만 모두 골문과 크게 벗어났다. 경기를 거듭하면서 다급해지자 선수들 간에 패스도 제대로 이어지지 않았다.  
 
김학범 감독은 후반 시작하자마자 황의조 대신 황희찬(잘츠부르크)을 투입해 변화를 줬다. 그러나 흐름은 크게 바뀌지 않았다. 손흥민은 위치를 바꿔가면서 공격의 활로를 뚫어보려 했지만, 손흥민까지 공이 연결되는 것조차 쉽지 않았다. 그나마 세트 피스 상황에서 손흥민이 직접 해결사 역할을 하면서 결승골을 터뜨렸지만 거기까지였다. 한국은 이날 슈팅 26개를 시도했지만 골은 단 한 골만 넣는데 그쳤다.
 
한국 축구대표팀의 이번 모토는 '도전하는 챔피언'이다. 직전 대회인 2014년 인천 대회 때 금메달을 딴 '디펜딩 챔피언'으로서 또한번의 우승에 도전한다는 의미다. 그러나 한국 축구는 조별리그에서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64위 말레이시아에 지고, 92위 키르기스스탄에 한 골차 힘겨운 승리를 거뒀다. E조 2위 한국은 23일 오후 9시30분 F조 1위 이란과 16강전을 치른다. 한국은 이란과 역대 아시안게임 전적에서 3승2무4패로 열세다.
 
반둥=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