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루 풀려서 그만” 도로 쏟아진 철제핀…차량 44대 ‘펑크’

20일 오전 9시 20분 서구 무진대로에서 차량 44대가 도로에 떨어진 거푸집 연결 고정핀을 밟아 타이어가 파손됐다. [광주 서부경찰서 제공]

20일 오전 9시 20분 서구 무진대로에서 차량 44대가 도로에 떨어진 거푸집 연결 고정핀을 밟아 타이어가 파손됐다. [광주 서부경찰서 제공]

 
광주의 한 도로에 철제 고정핀이 쏟아져 주행하던 수십 대 차량 타이어가 파손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20일 오전 9시 20분쯤 광주 서구 광천사거리에서 어등대교 방면으로 향하던 2.5톤 화물차량에서 적재물이 쏟아져 44대의 차량 타이어가 펑크났다.  
 
경찰 조사결과 A씨(66)가 몰던 화물차량에서 건설자재 거푸집을 연결할 때 사용되는 8㎝가량의 고정핀이 자루 결속이 풀어지면서 도로에 낙하 됐다.  
 
이 사고로 사고 지점을 지나던 44대의 차량 타이어가 펑크가 났으며,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화물차량을 운전한 A씨를적재물 조치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