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욕설 들었다→그런 적 없다” 종근당 회장 운전기사들 진술 번복

이장한 종근당 회장. [중앙포토]

이장한 종근당 회장. [중앙포토]

운전기사들에게 상습적으로 폭언해 ‘갑질’ 논란을 빚은 이장한 종근당 회장(65)의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전직 운전기사들이 진술을 번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중앙지법 형사7단독(홍기찬 부장판사) 심리로 20일 열린 이 회장에 대한 재판에서 전 운전기사 김모씨는 “이 회장이 신호위반이라도 해서 빨리 가라고 한 적이 있느냐”는 변호사의 질문에 “없다”고 답했다.
 
김씨는 앞선 경찰 조사에서 “2013년 이 회장으로부터 버스 전용차로로 주행하라는 지시와 함께 ‘너 이XX 내 말 안 들어, 짤리고 싶어, 이 꼴통XX야’라는 폭언을 들었다”고 진술한 바 있다.
 
그러나 김씨는 이날 법정에서 “그런 말을 들은 적이 없다”며 “4년 전 일이라 정확히 기억나진 않지만 심한 욕을 듣진 않았다”고 말했다.
 
김씨는 또 “가끔 어쩌다 한 번씩 욕설을 듣긴 했지만 자주는 아니었다”며 “이 회장에게 욕을 듣는 것 보단 그의 특이한 어조를 듣고 웃겨서 웃음을 참는 게 더 어려웠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질책과 가끔씩 욕을 들었다는 게 진실이고, 그 욕도 심하지 않았다”며 “제가 실수하거나 위험한 상황이 발생했을 때 들었을 뿐”이라고 했다.
 
홍 부장판사가 진술 번복을 지적하자 김씨는 “조사 당시 형사가 ‘욕을 들었냐’고 질문해 ‘네’라고 답을 했을 뿐”이라면서 “조사 당시 늦은 시간이라 빨리 가고 싶은 마음에 (이 회장이 욕을 했다고) 대충 말했다. 경찰이) 원하는 쪽으로 이야기하면 빨리 끝날 줄 알았다”고 말했다. 
 
홍 부장판사가 “‘너 이XX’ ‘짤리고 싶어’ 등의 말은 경찰 조사관의 머리에서 나온 말이냐”고 질문하자, 김씨는 “제가 꺼낸 말인 것 같다”면서도 “당시 조사를 빨리 끝내고 싶다는 심정이었다”고 답했다.
 
또다른 증인 박모씨도 “이 회장은 ‘임마’ ‘그냥 가’ 정도는 말했지만 폭언은 없었다”고 증언했다. 박씨는 경찰 조사에서 “교차로의 노란색 신호에 정차하려 하자 이 회장이 ‘야 이 XX야 꼴값 떨지 말고 그냥 가’라고 폭언을 했다”며 “‘이 XX, 저 XX, XXXX’ 등 심한 욕을 듣기도 했다”고 진술한 바 있다.
 

이 회장은 지난 2013년 6월부터 4년간 운전기사 6명에게 폭언과 협박을 해 불법운전을 강요한 혐의 등으로 불구속기소 됐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