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역화폐 체크카드 지급’ 성남시 ‘아동수당 100%’ 시의회 상임위 통과

은수미 성남시장이 지난 7월 26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청에서 열린 ‘부모님과 함께하는 톡톡 토론회’에서 아동수당 지역화폐 지급 토론에 앞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은수미 성남시장이 지난 7월 26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청에서 열린 ‘부모님과 함께하는 톡톡 토론회’에서 아동수당 지역화폐 지급 토론에 앞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기 성남시의회 문화복지위원회는 20일 제239회 임시회 1차 회의를 열어 ‘성남시 아동수당 상품권 지급 및 아동수당 플러스 지원에 관한 조례안’을 의결했다.
 
조례안은 정부의 아동수당 지급 계획보다 지급 범위와 규모를 확대해 소득·재산 규모와 관계없이 만 0∼5세 아동을 둔 지역 내 모든 가정에 오는 9월부터 아동수당과 함께 인센티브를 체크카드(카드형 상품권)로 지급하는 것이 핵심 내용이다.
 
성남시가 추진하는 ‘아동수당 상품권 지급’과 ‘아동수당 인센티브 지급’은 은수미 시장의 공약사업 중 하나다. 은 시장은 애초 지역 내 동네 자영업자들을 살릴 방법으로 현금 대신 지역화폐 지급방식을 주장했다가 적잖은 반발에 부딪히자, 지급방식을 가맹점이 많아 사용 편의성이 높은 체크카드 방식으로 선회했다.
 
이 조례안이 시의회 본회의를 통과하면 성남시는 정부의 ‘선택적 복지’ 아동수당 정책을 ‘보편적 복지’로 확대한 첫 지방정부가 된다.
 
문화복지위원 8명(더불어민주당 5명, 자유한국당 3명)은 이날 시가 제출한 조례안을 놓고 현금 대신 지역화폐로 지급하려는 목적과 우려 등 장단점에 대해 여러 의견을 나눴으나 표결은 하지 않고 원안대로 안건을 통과시켰다.
 
다만 체크카드 방식의 아동수당 지급은 전례가 없어서 효과를 장담할 수 없다며 가맹점의 사용 데이터를 매달 분석한 뒤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파악해 의회에 보고하도록 시에 주문했다.
 
김선임 문화복지위원장은 “체크카드 방식이 도입 취지와 달리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판단되면 의회가 조례를 개정해 현금 지급방식으로 변경할 수도 있다”며 “시는 이런 점을 고려해 세심하게 정책을 추진해달라”고 요청했다. 조례안은 오는 27일 열리는 본회의에서 최종 처리될 예정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