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성애 모임 가입하려면 돈 필요…” 수억 가로챈 20대, 징역 3년

모임 가입과 펀드 투자를 빌미로 수억원을 가로챈 20대에 법원이 징역 3년을 선고했다. [뉴스1]

모임 가입과 펀드 투자를 빌미로 수억원을 가로챈 20대에 법원이 징역 3년을 선고했다. [뉴스1]

 
모임 가입비나 펀드 투자를 미끼로 2명에 수억 원을 가로챈 피고에게 법원이 실형을 선고했다.
 
20일 울산지법 형사1단독 오창섭 판사는 사기 혐의로 기소된 A씨(27)에게 징역 3년을 선고했다.
 
A씨는 동성애자 모임 커뮤니티에서 알게 된 B씨에 ‘울산에 동성애자 모임이 있는데, 가입비를 내면 다른 회원을 만날 수 있다’고 속여 80만원을 받는 등 2016년 5월부터 7월까지 총 19회에 걸쳐 1억64만원을 가로챈 혐의다.
 
A씨는 모임 운영비 등 명목으로 돈을 요구했지만 실제로는 인터넷 도박 자금과 생활비에 쓴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또 2017년 2월 또 다른 지인에 ‘나는 큰돈만 관리하는 펀드매니저인데, 외국 펀드에 투자하면 배당금을 주겠다’고 속여 1억5000만원을 가로챈 혐의도 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존재하지 않는 동성애자 모임에 가입시켜주거나 자신이 펀드매니저인 것처럼 속여 2명에 모두 2억5000만원 상당을 편취했다”며 “재범 가능성이 크고, 편취금 대부분 유흥비나 도박으로 탕진해 피해 복구 가능성이 희박한 점 등이 고려됐다”며 양형 사유를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