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1초 뉴스] 8월 3주차 56.3%…영상으로 보는 문 대통령 10주간 지지율 변화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도가 또다시 최저치를 기록했다. 리얼미터가 CBS 의뢰로 20일 발표한 8월 3주차 주간집계(13~17일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007명 대상, 95% 신뢰수준ㆍ표본오차 ±2.2%pㆍ응답률 7.1%)에 따르면 56.3%가 문 대통령이 ‘국정수행을 잘하고 있다’고 응답했다.‘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고 답한 부정평가는 38.4%(매우 잘못 21.1%ㆍ잘못하는 편 17.3%)였다. 모름ㆍ무응답은 5.3%다.
 
이는 처음으로 50%로 내려앉은 전주(8월 2주차)의 58.1% 대비 1.8%p 떨어진 수치다. 리얼미터가 지난 13일과 14일 이틀 동안 실시해 지난 16일 발표한 8월 3주차 주중 집계에선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 긍정평가는 55.6%(매우 잘함 27.3%, 잘하는 편 28.3%)였다. 이에 대해 리얼미터는 “주 중반까지는 안 전 충남지사에 대한 무죄 판결 역풍과 국민연금 개편 논란, 국회 특수활동비 ‘꼼수폐지’ 논란 등으로 하락했다”면서 “주 후반에는 5당 원내대표 회동, 김경수 경남지사의 영장실질심사 과정에서 지지층이 결집하면서 소폭 반등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주 초반에 비해 후반 소폭 반등했다고는 하지만 내림세 지속 흐름은 계속되고 있는 셈이다.
 
지역별 하락은 부산ㆍ경남ㆍ울산(-5.5%p↓ㆍ44.7%), 광주ㆍ전라(12.4%pㆍ73.7%), 경기ㆍ인천(-2.3%pㆍ61.1%) 순이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의 정당지지도는 전주대비 1.0%p 떨어진 39.6%로 집계됐다. 지난해 4월 4주차(39.6%) 이후 약 1년 4개월만의 가장 낮은 수치다.
 
최근 10주 간(6월 둘째 주부터 8월 셋째 주) 문 대통령 지지율 변화를 그래픽 영상으로 정리했다.  
 
영상편집 우수진
“11초만 투자하면 뉴스가 보입니다”

중앙일보가 11초 동영상 뉴스를 서비스합니다. ‘11초 뉴스’는 시간이 없지만, 뉴스를 알고 싶은 독자분들을 위해 ‘짧고 굵은’ 핵심만을 담은 동영상 뉴스입니다. 11초는 ‘일일 뉴스’라는 의미입니다. 클릭! 클릭! 만 하시면 모든 뉴스를 이해하고 보실 수 있습니다. ‘11초 뉴스’는 중앙일보 홈페이지와 유튜브를 통해서 서비스받으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들의 많은 성원 바랍니다. 또한 독자 여러분들의 많은 제보 영상도 기다립니다.
 
[11초 뉴스]

[11초 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