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준석 “이명박·박근혜 정부였으면 이쯤 ‘불통’ 단어 나왔다”

이준석 바른미래당 당대표 후보. [연합뉴스]

이준석 바른미래당 당대표 후보.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당대표에 출마한 이준석 후보가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을 비판하며 “서민경제를 무너뜨릴 계획”이라고 했다. 
 
이 후보는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전날 ‘고용쇼크’ 관련 당정청이 소득주도 성장정책을 유지하기로 한 것에 대해 “많은 국민들이 소득주도 성장으로 인해 사업이 황폐화 되어가고 가계가 무너지는 체험을 시작했는데 정부는 더 확실하게 서민경제를 무너뜨릴 계획인가 보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아무리 국민들이 아우성 쳐도 노조와만 상의하나 보다”며 “이명박근혜 정부였다면 이쯤 해서 ‘불통’이라는 단어 나오고 소통하라고 아우성이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정부와 여당은 지난 19일 긴급 당정청 회의에서 “고용상황이 좋지 않은 점에 대해 책임을 통감한다”면서도 최근 야당이 고용쇼크의 원인으로 지적한 ‘소득 주도 성장’ 기조는 계속 유지할 것임을 시사했다.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은 “우리 정부의 소득주도 성장, 혁신성장, 공정경제 정책들이 효과를 내기 시작하면 경제가 활력을 띄고 고용상황이 개선될 것을 확신한다”며 “송구스러우나 정부를 믿고 조금만 기다려 달라”고 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