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 “안희정 무죄는 워마드 주장 옳았음 입증한 것”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연합뉴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연합뉴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업무상 위력에 의한 간음 혐의 등을 받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1심 무죄 선고에 대해 “(공권력의 편파 수사라는) 워마드의 주장이 옳았음을, 우리가 이들 주장에 새겨들어야 한다는 것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고 비판했다.
 
20일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21세기 대한민국에서 여성으로 살아가기 위해서는 극단적인 페미니스트가 되거나 아직도 은장도라도 품어야 한다는 사법부 판단”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에 “안 전 지사 1심 판결에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수 만명이 거리에 모여 ‘여성에 국가는 없다. 사법부도 유죄’라는 분노의 외침이 커지고 있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판결문을 보면 위력관계는 인정하지만, 위력은 없었다는 전제에 피해자의 일관된 진술은 모두 배척하고 있다”며 “피해자가 안 전 지사의 지시를 거부하지 않고 순수히 따랐고, ‘피해자 답지 못 하다’고 하여 결국 피해자의 책임이 있다고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우리 어머니, 내 아내, 나의 딸, 나의 누나와 동생들이 사법부 판결로 이러한 시대를 살아가야 한다는 것이 우울하기만 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 11부(부장판사 조병구)는 14일 업무상 위력에 의한 간음 등 혐의로 기소된 안 전 지사에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안 전 지사의 혐의와 관련 “피해자 심리상태가 어땠는지를 떠나 피고인이 적어도 어떤 위력을 행사했다거나 하는 정황은 없다”며 혐의를 인정하지 않았다.
 
또 강제추행 혐의에 대해서도 “검사가 제출한 증거만으로는 피해자 의사에 반해 성적자유가 침해되기에 이르는 증명이 부족하다”며 무죄로 판단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