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BMW 10만대, 하루 1400대씩 리콜 시작... 올해 안에 끝날까

연이은 엔진룸 화재로 지난 한 달간 구설에 올랐던 BMW코리아가 오늘부터 차량 리콜을 실시한다. 통상적으로 리콜 조치가 완료되는 데에는 1~2년 정도 걸리지만, BMW 코리아 측은 “연내 마무리가 목표”라고 밝힌 상태다. 이에 전국 61개 BMW 서비스센터는 비상근무체제로 운영되며, 평일에는 오후 10시, 주말은 오후 4시까지 연장근무를 한다. 
 
이번 리콜 대상 차량은 10만6000대로, 역대 수입차 리콜 중 최대 규모다. 10만6000대를 한 자리에 모은다고 가정하면 127만2000㎡ 규모로 여의도 면적의 절반 가량을 차지할 만큼 많은 대수다.  

 
지난 15일, 주행중 화재가 난 BMW X1 [사진 연합뉴스]

지난 15일, 주행중 화재가 난 BMW X1 [사진 연합뉴스]

 
10만 6000대, 여의도 절반 덮을 면적... 하루 1400대까지 리콜 가능 
지금까지 BMW코리아가 파악한 화재 원인은 "EGR 쿨러 내 냉각수가 누수돼 침전물이 쌓인 상태, 높은 누적 운행거리, 지속적 고속주행과 같은 특정 운행 조건, 바이패스 밸브가 개방된 상태" 등이다. 이에 이번에 리콜되는 차량에 대해서는 EGR 밸브 혹은 쿨러를 교체하고, 파이프 세척을 할 예정이다.  
 
BMW 측은 “리콜 전담센터를 만들어서 교체 엔진 수급에 맞춰서 예약을 진행하도록 할 예정”이라며 “전국 61개 센터에서 하루 1200여대 소화가 가능하고, 수치상으로는 연내 10만6000대 리콜이 완료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피해자 모임 측의 ‘유럽형 520d도 뜯어봐라’는 주장에 대해서는 “유럽도 동일한 화재가 발생해 원인 규명에 들어갔고, 올해 한국에서 유독 화재가 많이 난 부분에 대해서는 국토부 조사에 성실히 임할 예정”이라고 했다.
 
그러나 지금까지 리콜 대상이 아니었던 차량에서도 화재가 발생하는 등, 'BMW 포비아'는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지하주차장 BMW 진입 금지’가 도심 내 흔한 풍경이 될 정도다. 또한 BMW 차량을 리콜한 뒤 렌터카 수급도 원활하지 않아, 렌터카 시장에도 혼선이 빚어질 조짐이 보인다.
 
지난 16일 국무총리,국토교통부장관에게 BMW 차량 원인 규명 관련 5안을 요구하는 기자회견 중인 하종선 변호사. [사진=연합뉴스]

지난 16일 국무총리,국토교통부장관에게 BMW 차량 원인 규명 관련 5안을 요구하는 기자회견 중인 하종선 변호사. [사진=연합뉴스]

 
'BMW 화재 피해자모임', 국토부 무응답 시 추가 집단행동도 예고 
현재 BMW 화재 건을 조사하고 있는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접수된 고소 건은 2건이고, 총 고소인 차주는 21명이 넘는다. 피고소인에는 김효준 BMW코리아 회장 등 국내 경영진 뿐만 아니라 하랄트 크뤼거 BMW 본사 회장 등 본사 경영진도 포함됐다. 현재 경찰은 고소인 1명에 대해 피해 사실을 조사했으며, 고소인 및 피고소인 조사를 계속할 방침이다.  
 
경찰 고소 건 2건을 모두 담당하고 있고, ‘BMW피해자모임’을 대리하는 하종선 변호사는 “경찰 고소 건과 별도로 BMW 차주 120명의 민사 소송을 추가로 중앙지방법원에 제기했다”고 밝혔고, 이번 주 내로 화재 BMW차량 3명 정도를 대리해 BMW코리아에 추가로 민사 소송을 제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120d 등 신형 차량 차주 5명도 대표격으로 소송을 준비중이라고 했다. 하 변호사는 “국토부 측에 원인규명과 관련한 요구사항 다섯가지를 지난주에 전달했고, 22일까지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며 “답변이 없을 경우 피해자들을 모아 추가적인 조치를 준비하고 있다”고도 밝혔다.
 
김정연 기자 kim.jeong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