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실험실에 수상한 흰색가루…” 군경 출동, ‘일단 유해성無 판단’

20일 오전 제주대학교 자연과학대학 1호관 실험실에서 성분을 알 수 없는 흰색 가루가 있다는 신고에 따라 경찰과 해병대 9여단 등이 주변을 통제하고 조사하고 있다. [사진 제주소방서 제공]

20일 오전 제주대학교 자연과학대학 1호관 실험실에서 성분을 알 수 없는 흰색 가루가 있다는 신고에 따라 경찰과 해병대 9여단 등이 주변을 통제하고 조사하고 있다. [사진 제주소방서 제공]

 
20일 오전 10시 12분 제주대 자연과학대학 1호관 실험실 바닥에 성분을 알 수 없는 흰색 가루가 있다며 해당 대학교수가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해병대 9여단, 제주소방서는 1호관 출입을 통제하고, 건물 안에 있던 대학생 등 100여 명을 출입구 근처에 격리했다.
 
경찰과 군의 간이조사에서 해당 가루가 인체에 유해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나 2시간여 만인 오후 12시 20분 건물 출입을 허가하고 격리를 풀었다.
 
또 해당 가루가 지난 6월 최초 발견 시점부터 두 달간 그대로 있었던 점도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가루가 눈에 잘 띄지 않을 정도로 워낙 소량이어서 관심을 끌지 못했다가 이 날 신고한 교수가 성분 분석 의뢰차 경찰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환경부 영산강유역환경청은 채취된 시료를 분석, 성분을 정확히 밝힐 예정이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