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학생 참여 확대"…서울대 총장 선거에 학생회·이사회 갈등

20일 오전 서울대 학생회가 학내 대학본부 앞에서 총장추천위원회에 '학생 참여 보장'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조한대 기자

20일 오전 서울대 학생회가 학내 대학본부 앞에서 총장추천위원회에 '학생 참여 보장'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조한대 기자

‘총장 후보자 낙마 사태’가 불거진 서울대 내에서 이사회와 학생회 간 갈등이 봉합될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20일 학생회, 총추위 개편 없는 이사회안에 반발
교수·외부인사 30명 집단이 평가 25%를 차지해
"평가비 낮추고, 학생 참여 보장"에 이사회 거절

20일 오전 서울대 총학생회는 “총장 선출 제도의 개선 후 재선거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지난 16일 서울대 이사회가 학내 서신을 통해 총장추천위원회(이하 총추위) 개편 없이 총장 후보자를 모집하겠다는 입장에 반발하고 나선 것이다.
 
학생회·이사회 간 갈등의 핵심은 ‘총추위 개편 문제’다. 총추위는 서울대 교수·교직원 20명과 외부인사 10명으로 구성된 집단이다. 현재 총추위는 총장 후보자를 모집하고 ‘예비 후보자’ 5명을 선정하는 역할을 한다. 이후 총추위 평가를 25% 반영해 후보 3명을 이사회에 추천한다. 나머지 75%에 교원·직원·학생·부설학교 교원으로 이뤄진 정책평가단의 평가가 반영된다.
 
현재 30명으로 구성된 총추위가 후보자 3명을 추리는 평가에서 반영비율을 25%나 차지하는 상황에 대해 학생회는 비율 축소 또는 폐지를 주장하고 있다.
20일 서울대 총학생회 학생들이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20일 서울대 총학생회 학생들이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학생회는 입장문을 통해 “30명에 불과한 총추위는 25%에 달하는 지분을 갖고 있는 반면 적게 잡아도 2만 명에 이르는 학부생과 대학생은 지분이 5.7%에 불과하다”며 “그나마 비정규 교원·직원은 완전히 배제돼 있다”고 밝혔다.
 
학생회는 총추위에 ‘학생 참여 보장’을 주장했다. 총추위에 학생 또는 학생이 추천한 인사가 위원으로 참여할 것을 요구했다. 지난 선거 과정에서 생산된 내부기록 공개도 요구했다.
 
윤민정 서울대 사회대 학생회장은 “이번 파행은 사퇴한 총장 한 사람의 문제가 아니라 밀실에서 이뤄지는 깜깜이 선거, 구조적 폐쇄성의 결과”라면서 “똑같은 제도와 사람들이 다시 진행하는 총장 선거는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
 
윤 학생회장은 “선거의 파행 원인이 규명도 안된 상황에서 선거를 진행하는 건 학생들 들러리 서라는 거나 마찬가지”라며 “총추위에 학내 구성원들의 의사가 직접적으로 반영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학생회는 총추위의 ‘중립성’도 거론했다. 총추위원이었던 교수는 일정 기간 동안 보직교수를 맡지 말아야 한다는 게 학생들 입장이다.
 
하지만 이런 학생들의 요구에 이사회는 대체로 거절 의사를 표했다. 학생회에서 밝힌 ‘주요 쟁점에 대한 총학생회 요구와 총추위 답변’ 자료를 보면, 총추위 활동자료 공개 요구에 이사회는 “정보공개 관련 법령에 위반할 소지가 있어서 공개불가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총추위 평가 비율 삭제, 학생 비율 증대 같은 평가 개선 요구에도 “제도 개정 사항은 신임 총장 취임 이후에 진행하는 것이므로 수용 불가하다”고 답했다.
총추위의 학생참여 요구에 대해서도 “위원으로 참여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참관이 가능하도록 최대한 힘써 보겠으나 보장은 하지 못한다”고 덧붙였다. 
 
조한대 기자 cho.hand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