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 ‘보물선 투자사기’ 핵심 관계자 유모씨등 3명 압수수색

신일그룹의 돈스코이호 투자 사기 의혹을 수사하는 경찰이 지난 7일 신일해양기술(전 신일그룹)과 신일그룹 돈스코이 국제거래소 등 총 8곳을 압수수색 중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이날 오전 공항동 돈스코이 국제거래소 모습. [연합뉴스]

신일그룹의 돈스코이호 투자 사기 의혹을 수사하는 경찰이 지난 7일 신일해양기술(전 신일그룹)과 신일그룹 돈스코이 국제거래소 등 총 8곳을 압수수색 중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이날 오전 공항동 돈스코이 국제거래소 모습. [연합뉴스]

경찰이 러시아 군함 돈스코이호와 관련한 신일그룹(현 신일해양기술)의 투자 사기 의혹과 관련된 이 회사의 관계사 대표를 비롯한 핵심 관계자 3명의 거주지를 20일 압수수색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 8시30분부터 2시간가량 ‘신일그룹 돈스코이 국제거래소’(이하 국제거래소) 대표인 유모(64)씨가 수감된 인천구치소 수감실을 비롯해 관계자 3명의 주거지를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국제거래소는 형식상 신일그룹과 별개의 법인이지만, 실제로는 돈스코이호 인양을 담보로 발행된 가상화폐 신일골드코인(SGC)을 발행하는 등 투자사기에 개입한 의혹을 받는 회사다.
 
유씨는 투자사기를 기획한 것으로 의심받는 ‘싱가포르 신일그룹’ 전 대표 류승진씨와 함께 사기 혐의로 고발당한 상태다. 경찰은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자료를 분석하는 대로 유씨에 대한 피고발인 조사를 할 예정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