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 국토부서 결함부품 자료 받아…BMW 은폐 의혹 수사 본격화

이주민 신임 서울지방경찰청장이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내자동 서울경찰청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2017.12.12/뉴스1

이주민 신임 서울지방경찰청장이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내자동 서울경찰청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2017.12.12/뉴스1

 
BMW의 차량 결함 은폐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국토교통부와 환경부에서 관련 자료를 넘겨받아 분석에 착수했다.
 
이주민 서울지방경찰청장은 20일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BMW 피해자 모임 등이 이 회사 독일 본사와 BMW 코리아 등을 고소한 사건을 수사하고 있으며, 현재 관련 자료를 확보해 조사하는 단계”라고 전했다.
 
경찰이 확보한 자료는 BMW가 국토부와 환경부에 제출한 ‘배기가스 재순환장치’(EGR)와 이 장치의 결함을 다룬 서류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BMW는 EGR 결함으로 차량에 화재가 발생했다고 국토부에 설명한 바 있다.
 
이 사건은 당초 서울 남대문경찰서에 접수됐다.  
 
그러나 경찰은 사안의 중대성을 고려해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사건을 맡겼고, 최근 차량 화재 피해자인 고소인 이광덕씨를 불러 조사를 마친 상태다.
 
경찰은 리콜 대상인 BMW 520d 모델 2만1000여 대 중 2100여 대가 점검을 받지 않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경찰은 국토부가 점검 대상 차량 목록을 넘겨주면 이날 중 교통경찰관이 이를 바탕으로 현장 계도한다는 방침이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