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헤어진 여친과 닮아 죽이고 싶었다”…둔기로 여고생 가격한 20대

‘헤어진 여자친구와 닮았다’는 이유로 귀가하던 여고생의 머리를 둔기로 내려친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20일 전북 전주 덕진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로 A(24)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A씨는 지난 17일 오후 11시 30분께 전주시 우아동 한 아파트 단지 안에서 귀가하던 B(17)양의 머리를 둔기로 내려친 혐의를 받고 있다.
 
인근 병원으로 이송된 B양은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인근 폐쇄회로(CC)TV를 분석해 A씨를 추적, 우아동 한 빌라에서 붙잡았다.  
 
조사결과 A씨는 B양이 지난달 헤어진 여자친구와 닮았다는 이유로 둔기로 내려친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경찰에서 “헤어진 여자친구와 닮은 사람을 보면 죽이고 싶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