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더 강력해진 태풍 ‘솔릭’ 23일 한반도 상륙…“막심한 피해 가능성”

지난달 3일 오후 제7호 태풍 '쁘라삐룬'의 북상으로 부산 해운대구 해운대해수욕장에 높은 파도가 몰아치고 있다.

지난달 3일 오후 제7호 태풍 '쁘라삐룬'의 북상으로 부산 해운대구 해운대해수욕장에 높은 파도가 몰아치고 있다.

제19호 태풍 ‘솔릭’이 일본 남부 해상에서 한반도를 향해 북진하고 있다.

 
20일 기상청에 따르면 나흘 전 괌 부근에서 발생한 ‘솔릭’은 이날 오전 9시 현재 일본 가고시마 남동쪽 850㎞ 부근 해상으로 이동한 상태다. 강한 중형급 태풍인 ‘솔릭’의 중심기압은 960hPa(헥토파스칼)로 강풍의 반경은 340㎞에 달한다.
 
이번 태풍은 당초 제주도 동쪽 해상을 지나 동해 쪽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상했지만 동쪽에 자리 잡은 북태평양 고기압이 확장하면서 서쪽으로 이동할 수 있었다. 기상청은 내륙을 관통한 태풍이 동해 북쪽 수역으로 이동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현재 시속 19㎞로 이동 중인 이 태풍은 수요일인 22일 오전 9시께 제주 서귀포 남쪽 270㎞ 해상을 거쳐 목요일인 23일 오전 9시께 전남 목포 북북동쪽 20㎞ 부근 육상을 지날 것으로 예보됐다. 이후 우리나라를 관통해 금요일인 24일 오전 9시께 북한 함경북도 청진 동남동쪽 100㎞ 부근 해상에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북태평양 고기압 세력에 따라 서해안으로 진행할 가능성도 열려 있다.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태풍이 우리나라를 관통하면 2012년 9월 ‘산바’ 이후 약 6년 만이다. 2016년 9월에는 ‘차바’가 제주와 경남 거제에 상륙했지만, 방향이 꺾이면서 스친 수준이었다.
 
‘솔릭’이 접근함에 따라 22일 오후 제주도를 시작으로 23∼24일에는 전국에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제주도와 남해안은 매우 강한 비와 순간 최고 풍속이 초속 40m에 달하는 강한 바람이 예보됐다. 이번 태풍은 28도 안팎의 고수온해역을 따라 이동하면서 열에너지를 공급받아 세력을 더욱 키울 것으로 보인다. 태풍이 한반도에 접근할 경우 많은 비와 함께 매우 강한 바람을 동반할 가능성이 크다.  
 
윤기한 기상청 사무관은 “우리나라에 폭우나 강풍, 풍랑에 따른 막심한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며 “매우 강한 바람과 많은 비를 동반할 가능성이 커 시설물 관리와 해상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기상청 예보에 따르면 태풍이 한반도에 근접하기 전인 19일부터 22일까지는 35도 안팎의 폭염과 열대야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솔릭은 미크로네시아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전설속의 족장을 일컫는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