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피트니스 모델 위문공연에 軍 “성 상품화 논란, 사과”

지난 14일 안양 소재 부대에서 열린 외부단체 위문공연 중 일부 장면. [사진 유튜브 영상 캡처]

지난 14일 안양 소재 부대에서 열린 외부단체 위문공연 중 일부 장면. [사진 유튜브 영상 캡처]

대한민국 육군 수도방위사령부가 피트니스 모델 위문공연으로 인한 성 상품화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지난 17일 육군은 페이스북을 통해 14일 안양 소재 예하 부대에서 열린 외부단체 위문공연에 대해 해명했다.
 
군에 따르면 이 공연은 민간단체에서 주최·후원한 것으로 부대 측에서는 공연 인원과 내용을 사전에 알 수 없었다. 또 1시간가량의 공연에 가야금 연주, 마술공연, 노래 등과 함께 피트니스 모델 공연이 포함되어 있었다고 육군은 설명했다.
 
육군은 “이번 공연으로 성 상품화 논란이 일어난 데 대해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향후 외부단체에서 지원하는 공연의 경우에도 상급부대 차원에서 사전에 확인해 유사한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논란은 지난15일 유튜브에 ‘피트니스 모델 군부대 위문공연’이라는 제목으로 동영상이 게재되면서 불거졌다. 영상에는 피트니스 대회 때 착용하는 비키니 차림의 여성이 몸매를 강조하는 각종 포즈를 취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영상 공개 이틀 뒤인 17일에는 ‘성 상품화로 가득 찬 군대 위문공연을 폐지해 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도 등장했다.
 
청원인은 “여자 아이돌 그룹이 반쯤 헐벗은 옷을 입고 노래하고 춤추는 것도 충분히 문제라고 생각했습니다만 피트니스 모델이 속옷보다 야한 옷을 입고 자세를 취하는 것을 위문공연이라고 한다”며 “여성을 사람으로 보는 건지 그저 진열대의 상품으로 보는 건지 기괴할 따름”이라고 밝혔다. 이어 “군인을 위한 여성의 헐벗은 위문공연이 왜 필요한 것인지 이해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20일 오전 10시 현재 이 청원에는 1만4800명이 동의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